박하선 동생에서 남편으로 승격해 “감개무량하다”는 남자배우 정체 [wiki현장]

2022-10-27 17:18

add remove print link

'첫번째 아이'서 박하선 남편 역 연기
배우 오동민 “감개무량하다”고 말한 이유

배우 오동민이 '첫번째 아이'에서 박하선과 부부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오동민 / 이하 더쿱디스트리뷰션 제공
오동민 / 이하 더쿱디스트리뷰션 제공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첫번째 아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하선, 오동민, 공성하, 오민애와 연출을 맡은 허정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오동민은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는 박하선이 내 누나로 나온다"며 "동생에서 남편이 돼 감개무량했다"고 밝혔다.

또 오동민은 "박하선이 촬영 당시 힘든 시기인 것은 대충 짐작했지만 나도 사실 이 정도로 힘들었던 시기인 줄 몰랐다"며 "이 사실을 지금 알 정도로 생각보다 더 프로페셔널한 사람이었구나 싶다"며 놀라워했다.

오동민
오동민

그러면서 오동민은 "정말 의지를 많이 했는데 '좋은 배우들과 함께했구나' 느꼈고, 좋은 에너지를 받으면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박하선은 "오동민이 너무 연기를 잘해서 꼭 다시 만나고 싶었는데 바로 다시 만나게 될 줄 몰랐고 너무 좋았다"며 웃었다.

이어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때는 내가 굉장히 오랜만에 일해서 즐겼는데 '첫번째 아이' 때는 다크했을 때였다"고 고백했다.

박하선
박하선

박하선은 "왜 이렇게 힘든 일이 몰아치나 우울했는데 그때마다 힘을 줬다"며 "오동민이 밝고 긍정적이라서 옆에서 너무 힘을 많이 줘서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첫번째 아이'는 육아휴직 후 복직한 여성이 직장과 가정에서 겪는 무수한 딜레마를 통해 의지할 수도 홀로 설 수도 없는 세상과 마주한 우리 시대 여성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1월 10일 개봉된다.

home 권미성 기자 misu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