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세대 아이돌 멤버, '성범죄 사건' 휘말리며 몰락…“계속 드러나는 혐의”

2023-09-25 10:09

add remove print link

'B.A.P' 출신 힘찬, 세 번째 성범죄 혐의 추가로 드러나
오늘(25일) 두 번째 성범죄 혐의 선고공판…세 번째 사건과 병합

'B.A.P' 힘찬이 지난 2018년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린 한류 콘서트 인천 K-팝 콘서트에 참석했다. / 뉴스1
'B.A.P' 힘찬이 지난 2018년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린 한류 콘서트 인천 K-팝 콘서트에 참석했다. / 뉴스1

2.5세대 아이돌 그룹 'B.A.P' 출신 힘찬의 두 번째 강제추행 혐의에 대한 선고공판이 열린다.

서울서부지법 6단독(김유미 부장판사)는 지난 6일 힘찬의 선고 공판을 25일로 연기했다. 선고 공판을 연기한 이유는 힘찬 측이 사건 병합 요청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힘찬은 지난 4월 3일 열린 두 번째 강제추행 혐의 1차 공판에서 세 번째 성범죄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자 두 번째 혐의와 세 번째 혐의 재판 병합을 요청했다.

힘찬은 첫 번째 강제추행 혐의 공판에서 징역 10개월에 성폭력 치료 이수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그는 지난 2018년 경기도 남양주시 한 펜션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뿐만이 아니다. 힘찬은 지난해 4월 서울 용산구의 한 술집에서 여성 2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들은 사건 직후 직접 경찰서에 찾아가 힘찬이 가슴과 허리 등을 만졌다고 신고했다. 이후 힘찬은 모든 혐의를 인정, 피해자들에게 각각 1000만 원씩을 지급하고 합의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힘찬은 두 번째 강제추행 혐의 공판 중에 새로운 강간 혐의가 추가로 발생해 사건 병합을 요청했으나 검찰 측이 추가 조사를 벌이는 관계로 아직 기소가 되지 않아 사건은 병합되지 않은 채 공판이 마무리됐다.

힘찬은 서울 은평구 모처에서 한 여성을 성추행, 세 번째 성범죄 혐의가 추가됐다.

힘찬은 지난 2012년 2.5세대 아이돌 그룹 'B.A.P'로 데뷔했다. 그는 그룹 '비스티', '엠블랙', 'B1A4', '비투비', '2NE1', '애프터스쿨' 등과 같은 시기에 활동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으나 팀 해체 후 성범죄 사건에 휘말리면서 사실상 연예계에서 퇴출된 상태다.

고개를 숙이고 있는 여성, 자료사진 / ChameleonsEye-shutterstock.com
고개를 숙이고 있는 여성, 자료사진 / ChameleonsEye-shutterstock.com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