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군데도 안 했다”... 조민, 전신 성형 의혹에 '이것'까지 싹 다 공개했다

2023-10-07 15:27

add remove print link

조민, 어린 시절 사진 공개
“성형 수술한 곳 한 군데도 없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성형 의혹이 일자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조민씨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머니가 찾아오신 옛날 사진"이라는 글과 함께 3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조민 / 조민 인스타그램
조민 / 조민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조씨의 유년시절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조씨는 3일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를 통해 성형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영상 속 조민은 "(성형) 질문을 많이 받는데 알고 보니 제 중학교 3학년 졸업사진이 돌아다니더라"며 "당시 저는 역대급 몸무게였고 그 모습과 비교를 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뜯어고쳤다는 의혹에 시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때 역대급 몸무게였 지금과도 8kg의 차이가 있다"면서 "키는 지금보다 더 작았고, 그때 유행했던 샤기컷을 했다. “(같이) 유행했던 무테안경을 썼는데 도수가 마이너스(-) 8이었다. 그 안경을 쓰면 눈이 거의 4분의 1로 줄었다”고 덧붙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뜯어고쳤다는 의혹에 대해 "확실하게 말하면 아직 성형 수술을 한 곳은 한 군데도 없다”고 강조했다.

조민 / 조민 인스타그램
조민 / 조민 인스타그램

이날 정치 입문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답했다. 조씨는 "현재로서는 정치에 관심이 없다. 정치에 관심을 가지면 계속 '아버지의 딸로서 후광을 얻었다'라고 사람들이 생각할 수도 있다"라며 "정치는 저보다 훨씬 더 유능한 분들이 정책을 바꿔주셔야 한다고 믿고 있다. 현재로서는 정치 입문 가능성은 없다"라고 했다.

조씨는 지난 5월부터 자신의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에 일상 영상 등을 올리며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현재 구독자 수는 7일 기준 약 34만 명이다.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