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윈터부터 태연까지... 팬 난동에 위험 노출된 스타들

2023-12-27 16:58

add remove print link

윈터·태연·규현, 어긋난 팬심에 몸살

최근 연예계에 팬 난동으로 인한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어긋난 팬심을 향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윈터가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에서 진행된 ‘2023 뮤직뱅크 글로벌 페스티벌’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윈터가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에서 진행된 ‘2023 뮤직뱅크 글로벌 페스티벌’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지난 25일 인천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2023 SBS 가요대전'(이하 'SBS 가요대전')이 생방송으로 진행된 가운데 이날 레드카펫 현장에서 에스파가 위급한 상황에 처할 뻔한 상황이 담긴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에스파가 퇴장하던 중 한 남자 팬이 카메라를 들고 빠른 속도로 에스파를 향해 몸을 던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때 경호원이 재빠르게 그를 제압하면서 다행히 피해는 없었으나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

태연이 서울 강남구 루이비통 메종 서울에서 열린 루이비통과 쿠사마 야요이와의 협업 기념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태연이 서울 강남구 루이비통 메종 서울에서 열린 루이비통과 쿠사마 야요이와의 협업 기념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그룹 소녀시대 태연도 팬 사인회에서 봉변을 당했다. 태연은 8일 새 미니앨범 'To.X' 발매 기념 팬 사인회를 개최했다.

이 과정에서 한 남성이 자신의 차례가 되자 앨범을 책상에 집어 던지며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소리치는 등 소란을 피웠다.

다행히 매니저와 경호원이 해당 남성을 제지하며 큰 사고 없이 사태가 마무리됐다. 남성 팬의 무례한 난동에 행사 분위기는 엉망이 됐지만 태연은 의연하게 대처하며 놀란 팬들을 먼저 챙겼다.

이후 태연은 팬 소통 플랫폼을 통해 "놀란 건 둘째치고, 내가 정말 고생해서 만든 앨범인데, 내 앞에서 집어 던진 게 잊히지 않는다"며 "오늘 오신 분들 다들 놀라셨을 텐데 조심히 들어가라.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가만히 생각하다가 이런 일을 숨길 게 아니라 다들 알고 있어야 할 것 같았다. 그래야 조심하고 대비를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규현이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 시즌3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규현이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 시즌3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지난달에는 뮤지컬 공연 분장실을 찾아가 흉기로 배우를 협박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히는 일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범행을 제지하려던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경상을 입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19일 오후 특수협박 혐의로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당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의 뮤지컬 분장실에 찾아가 출연 배우 등을 상대로 흉기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규현은 A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손가락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어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박은태가) 팬인 나를 못 알아봐 화가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