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진료 거부로 골든타임 놓쳐 '심근경색' 환자 사망 (부산)

2024-03-27 09:54

add remove print link

'심근경색' 90대 할머니, 진료 거부로 결국 사망

부산의 한 90대 여성이 심근경색으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응급진료를 거절당해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6일 부산시 지정 한 공공병원에서 심근경색 진단을 받은 여성이 부산의 한 대학병원에 전원을 문의했지만 불가능하다는 답이 돌아왔다. 이에 10km가량 더 먼 울산까지 옮겨졌지만 골든타임을 놓쳐 끝내 사망했다고 26일 KNN이 보도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응급대원들이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 뉴스1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응급대원들이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유가족들은 의료계 집단행동을 여성이 숨진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유가족 A 씨는 매체에 "너무 늦게 왔다고 했다. 부산에서 (시술) 하셨으면 충분히 위험한 고비는 넘겼을 텐데 1분이 촉박한 상황에 50분이 넘게 걸렸다"고 말했다.

유가족은 대학병원 응급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며 보건복지부에 피해 신고를 했지만, 1주일 만에 "어쩔 수 없다"는 답이 돌아왔다. 전공의 집단사직 영향도 있겠지만 위법 사항이 아니라 조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유가족은 "피해 신고를 받아서 정부에서 뭘 하려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며 "아무 조치도 안 취할 거면 이걸 왜 만들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해당 병원은 당시 심장 전문의가 대기하고 있었지만 의료 여건상 환자를 받을 수 없었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고 있다.  / 뉴스1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고 있다. / 뉴스1

정부가 올해 입시부터 늘어나는 의대 정원 2000명의 의대별 배정안을 발표한 이후 의료계와 정부의 갈등이 최고조를 향해 치닫고 있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국 40개 의대에서 대부분의 교수들이 사직서 제출에 동참했다. 전공의 집단사직에 이어 교수들도 집단행동에 나서면서 의료 공백이 장기화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같은 날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전공의 진료 거부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환자들이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며 정부와 의사단체를 향해 조속히 사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