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은 기적으로...시험 보러 가던 공시생,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 당해 (결말)

2024-03-29 17:37

add remove print link

영암경찰서 경찰관들, 영화같은 '공시생 긴급 수송 작전'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공무원 시험 응시자가 경찰 덕분에 무사히 시험을 치르는 일이 발생했다.

자료 사진 / Krasula, ABO PHOTOGRAPHY-shutterstock.com
자료 사진 / Krasula, ABO PHOTOGRAPHY-shutterstock.com

29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9시 전남 영암군 학산면 남해고속도로 목포 방면 구간에서 차량 간 충돌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차량에는 공무원 시험을 보러 가던 A 씨가 타 있었다. A 씨는 예상치 못한 교통사고에 공무원 시험 응시 기회를 놓칠 위기 상황에 처했다.

신고를 접수받고 사고 현장에 도착한 영암경찰서 학산파출소 소속 경찰관들은 사고 경위를 파악하던 중 A 씨가 공무원 시험을 보러 가던 길임을 알게됐다.

긴급 상황이라고 판단한 경찰관들은 순찰차를 이용해 A 씨를 공무원 시험 고사장까지 긴급 수송하기로 결정했다.

경찰 덕분에 사고 현장에서 빠르게 벗어나 시험장까지 입실을 완료한 A 씨는 무사히 시험을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고 차량은 운행이 어려울 정도로 파손됐다. 다행히 별다른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영암경찰서 측은 "국민이 위기에 처했을 때 가장 먼저 손 내미는 경찰이 되겠다. 정성 치안으로 주민에게 다가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이 시험 응시자를 긴급 수송하는 일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때 가장 많이 발생한다.

지난해 11월 16일 치러진 수능 시험에서도 많은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착각하거나 지각, 수험표를 집에 놓고 오는 등 각종 실수로 경찰의 힘을 빌려 시험장까지 도착했다.

지난해 수능 시험 당일 진주시 집현면에서는 "버스를 놓쳐 고사장에 지각할 것 같다"는 수험생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순찰차를 이용해 약 12km 떨어진 고사장까지 수험생을 이송해 눈길을 끌었다.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