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가 “전 여친, 현역 가수...빌려 간 물건들 하나도 안 돌려줬다” 라디오 도중 폭로

2024-03-29 20:42

add remove print link

코요태 빽가 “전 여친, 가수 활동 중”

코요태 멤버 빽가가 가수 활동중인 전 여자친구의 만행을 폭로했다.

빽가 / 뉴스1
빽가 / 뉴스1

2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 DJ 빽가를 포함해 게스트 솔비, 산다라박이 출연했다.

이날 빽가는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물건 처분을 고민하는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했다.

빽가는 청취자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자신의 연애사를 털어놓았다. 그는 "예전 여자친구가 내 선글라스, 가방 등을 공유하자고 하면서 하나씩 빌려갔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그 친구는 내가 달라는 말을 못 하는 걸 알고 있었다. 결국 빌려 간 것들은 하나도 돌려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빽가는 "(전 여자친구가) 명품에 디자이너 브랜드들 물건을 주로 빌려 갔다. 그 당시 제일 좋은 아이팟, 명품 카메라도 다 가져갔다"고 밝혔다.

전 여자친구가 현재 감성 있는 음악을 하는 현역 가수라고 전한 빽가는 "다른 남자친구가 생긴걸로 안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그는 최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도 출연해 전 여자친구와의 일화를 전했다.

빽가는 "예전에 여자친구랑 식당에 갔다. 알고 보니 자리를 잡고 나서 주문하는 곳이었다"며 "둘이 주문하러 갔는데 돌아오니 다른 사람이 거기에 앉아있더라"고 황당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먼저 앉은 사람에게) 여기는 자리를 잡고 주문하는 곳이다 라고 설명했다"며 "그런데 여자친구가 '연예인이니까 네가 참아라. 싸워서 좋을 것 없다'고 말해 당황했다"고 전했다.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