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벚꽃축제'에서 사 먹은 제육덮밥의 황당한 비주얼 (사진)

2024-04-02 16:03

add remove print link

“우롱당한 기분이 들어 잠이 오지 않는다”

여의도 벚꽃축제에서 판매하는 음식이 가격 대비 부실해 바가지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여의도 벚꽃축제 푸드존에서 시킨 제육덮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주말에 사람이 많을 것 같아서 1일 벚꽃축제를 다녀왔다. 이런저런 이벤트가 있어서 간만에 즐거웠다"며 전날 겪은 일화를 전했다.

보배드림 회원이 '여의도 벚꽃축제' 행사장에서 사 먹은 1만원짜리 제육덮밥. / 보배드림
보배드림 회원이 '여의도 벚꽃축제' 행사장에서 사 먹은 1만원짜리 제육덮밥. / 보배드림

이날 A 씨는 배가 고파서 푸드존에서 커피, 샌드위치, 제육덮밥을 주문 후 깜짝 놀랐다고 한다. 금액에 비해 음식 양이 다소 부실했기 때문이다.

A 씨는 "금액은 1만 원을 받았는데, 반찬은 단무지 3조각에 국물도 없다”며 “비계밖에 없는 제육 몇 조각이었다”고 토로했다.

함께 1만 원을 계산한 카드 영수증과 음식 사진을 첨부했다. 실제 사진 속에는 다소 작아 보이는 플라스틱 용기에 밥과 고기, 단무지 3개가 담겨 있었다.

A 씨는 축제 운영관리 측에 민원을 넣어봤지만, 불친절한 응대만 돌아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원 부스에 얘기하고 왔는데 이번 주까지 기다렸다가 답이 없으면 영등포구청에 직접 민원을 넣겠다"며 "우롱당한 기분에 잠이 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진해 벚꽃축제 '군항제'에서 판매되는 어묵 / MBC
진해 벚꽃축제 '군항제'에서 판매되는 어묵 / MBC

지역축제 바가지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에도 경남 진해에서 개최된 국내 최대 벚꽃축제 '군항제'에서도 바가지 논란이 일었다.

당시 군항제에서는 어묵 꼬치 2개를 1만 원에 판매하며 "꼬치 길게 해 놓고 하나 끼워진 게 아니고 우리는 비싼 어묵으로 해서 가격이 비싼 것"이라는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

무신고 음식점도 있었으며 일부 메뉴는 창원시가 정한 가격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다. 행정기관의 단속도 미흡했다.

창원시는 “바가지요금 업소에 대한 지도를 강화하고 적발 업소에 대해선 군항제에서 영구 퇴출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3월 31일 오후 서울 마포대교 인근에서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 뉴스1
3월 31일 오후 서울 마포대교 인근에서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 뉴스1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