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지역축제 바가지... “1만5000원짜리 닭강정인데 욕 나옵니다” (+축제 정보)

2024-04-04 12:08

add remove print link

“데우지도 않고 몇 조각 주더라”

벚꽃 시즌을 맞아 개최된 일부 지역 축제에서 잇따라 바가지 가격 논란이 일고 있다.

'경주 벚꽃축제 1만 5000원 닭강정 욕 나오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2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등에 올라왔다.

경주 벚꽃축제에서 판매되는 닭강정 / 에펨코리아
경주 벚꽃축제에서 판매되는 닭강정 / 에펨코리아

글쓴이 A씨는 "경주시 흥무로 쪽 길거리 닭강정인데 제대로 튀기지도 않고 몇 조각만 줬다"며 음식을 담은 사진과 영수증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가격에 비해 다소 적은 양의 닭강정 몇 조각과 감자튀김이 담겨 있다. A씨는 "이게 1만 5000원인데 어이가 없어서 따지고 그냥 나왔다"고 토로했다.

지역축제 바가지요금 논란이 처음은 아니다. 같은 날 여의도 벚꽃축제 푸드존에서 판매하는 1만 원짜리 제육덮밥이 가격 대비 부실하게 나온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축제에 방문했다는 한 시민은 고기 몇 점이 올라간 제육 덮밥에 단무지 3조각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1만 원을 받았는데 반찬은 단무지 3조각에 국물도 없다. 그나마 몇 조각이라도 있던 제육은 비계밖에 없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여의도 벚꽃축제에서 판매 중인 제육덮밥 / 보배드림
여의도 벚꽃축제에서 판매 중인 제육덮밥 / 보배드림

지난달 경남 진해에서 개최된 군항제 역시 마찬가지였다. 가게 메뉴판에 '꼬치 어묵 6개 1만 원'이라고 표기까지 돼있었으나 실제로는 꼬치 어묵 2개가 1만 원에 팔리고 있었다.

무신고 음식점도 있었으며 일부 메뉴는 창원시가 정한 가격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다. 행정기관의 단속도 미흡했다.

논란이 일자 창원시는 “바가지요금 업소에 대한 지도를 강화하고 적발 업소에 대해선 군항제에서 영구 퇴출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반복되는 논란에 정부와 지자체는 지난달부터 '합동 바가지요금 점검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면서 바가지요금 근절 캠페인 및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TF는 먹거리 판매 품목에 대한 가격표 게시, 중량 등 명확한 정보표시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