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사생활 폭로한 여성 “인스타에 어떤 여자랑 안고 뽀뽀하는 사진 올라왔다”

2024-05-31 11:58

add remove print link

31일 YTN 뉴스와 인터뷰한 A 씨

차두리가 지난 1월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DC) 카타르 아시안컵'에 출전 중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에게 훈련을 지시하고 있다. / 뉴스1
차두리가 지난 1월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DC) 카타르 아시안컵'에 출전 중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에게 훈련을 지시하고 있다. / 뉴스1

남자축구 국가대표 선수 및 코치를 지낸 차두리가 여러 여성과 동시에 교제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A 씨가 인터뷰에 나섰다.

YTN 뉴스는 31일 차두리가 사생활 폭로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한 여성 A 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차두리는 지난달 A 씨를 스토킹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그는 A 씨가 사생활을 빌미로 자신을 협박하거나 SNS에 게시물을 올려 자신이 부정한 행위를 한 것처럼 묘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차두리는 A 씨와 몇 차례 만난 사이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 복수의 여성과 교제한 적이 없고 A 씨와도 연인 사이가 아니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차두리가 지난 1월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잔디 체크를 하고 있다. / 뉴스1
차두리가 지난 1월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잔디 체크를 하고 있다. / 뉴스1

그러나 A 씨의 주장은 전혀 달랐다.

A 씨는 YTN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차두리와 SNS를 통해 만나 3년가량 연인 관계로 지내왔다. 최근 차두리가 바람을 피운 사실을 들키면서 갈등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술집에서 어떤 여자랑 안고 뽀뽀하고 이런 게 올라왔다. 그래서 그걸로 화가 나서 따졌더니 '아니다', '오해다', '그날 처음 본 여자'라고 해명했다"고 말했다.

A 씨가 공개한 SNS 메시지에는 서로 사랑하고 보고 싶다는 말이 오고 갔을 뿐만 아니라 차두리가 동시에 다른 여성과 교제한 사실을 사과하며 A 씨를 붙잡는 내용이 담겼다.

A 씨는 SNS에 폭로 글을 올린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다른 여성들이 자신과 같은 경험을 하지 않길 바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A 씨는 "이렇게만 나온 거지 훨씬 더 많겠구나 싶었다. 그리고 이게 안 알려지면 분명히 차두리란 사람은 분명히 이 짓을 계속 해나갈 거다. 분명하다. 왜냐면 이 사람은 이게 잘못됐다는 생각을 못 하고 있다"고 전했다.

차두리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