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5·18사적지 활용방안 정책토론회

2024-06-29 06:37

add remove print link

5‧18사적지 활동가 모임서 돌볼 수 있게 행정적 지원을
역사공간‧근대유산 연계 강화…포스트 5‧18세대 체험교육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28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민주역사 자원을 발굴하고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지난해부터 민주역사 사건 중심으로 열렸던 정책토론회와 달리 이번 토론회는 광주정신의 상징인 5‧18민주화운동 등 사적지 활용방안을 주제로 마련됐다.

토론회는 역사학자인 신주백 성공회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김희송 전남대학교 교수가 주제 발제를 했다. 또 박흥산 광주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상임이사와 광주 민주역사 정책자문 전담팀(태스크포스) 위원을 중심으로 주제토론이 진행됐다.

김희송 교수는 사적지를 ‘점’과 ‘선’의 관점에서 ‘면’과 ‘권역’ 중심으로 시선을 전환해 5‧18사적지와 한말의병, 항일운동, 4‧19혁명, 6월항쟁 관련 시설 및 장소, 근대 유산과 연계성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또 5‧18을 경험하지 않은 포스트 5‧18세대의 삶‧일상과 연계되는 ‘5‧18추체험’ 교육과 해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추체험(追體驗) : 다른 사람의 체험을 자신의 체험처럼 느끼는 것

주제토론에 참가한 박흥산 상임이사는 “지역에 흩어져 있는 민주화운동 공간들에 표석이나 상징물을 세우는 것도 필요하지만 시민이 지속해 찾고 돌볼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모임과 연계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용수 민주인권평화국장은 “5차례에 걸친 토론회에 나온 방안들을 심도 있게 검토하고 논의한 뒤 정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광주 민주역사 정신 계승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