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여성 리더들과 저출생 위기 극복 협력 방안 논의

2024-06-29 06:45

add remove print link

28일 전남여성단체협의회와 소통 간담회…정책 점검 등
도내 자립준비 청년 위한 정서적지지 역할 업무 협약도

전라남도는 최근 심각한 초저출생 문제가 지역을 넘어 국가적 위기로 대두됨에 따라 28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전남도여성단체협의회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사회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8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전라남도여성단체협의회와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사회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8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전라남도여성단체협의회와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사회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출산과 양육 중심의 단편적 접근에서 벗어나 돌봄에 대한 다양한 계층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판단, 돌봄과 양육 전문가인 여성 리더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함께 고민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간담회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최두례 전남도여성단체협의회 회장을 비롯한 20여 명의 도내 여성단체 리더들이 참석한 가운데, 도정 주요 정책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공유하고, 특히 저출생 위기에 정면 대응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번 간담회는 돌봄과 양육에 전문가라고 할 수 있는 분들을 모시고 정책적으로 우리가 놓친 부분이 있는지 점검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신이 모든 곳에 있을 수 없어 엄마를 만들었다는 말처럼,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작고 세심한 부분까지 챙기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뜻을 모아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전남도여성단체협의회는 간담회에 앞서 도내 자립준비청년들의 정서적·심리적 지지를 위해 1대 1 멘토링, 가정 방문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협약을 했다. 또한 협의회 회원들의 후원금 150만 원과 2023년 전남여성대회 동백대상 수상자인 윤미숙 전 회장의 시상금 100만 원 등 총 250만 원의 장학금을 전남자립지원전담기관에 기탁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