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산구 여자태권도선수단, ‘금메달 사냥’ 순항

2024-06-30 06:53

add remove print link

올해 두 번째 전국 대회서 +73kg급 금메달, -57kg급 동메달 획득

광주시 광산구 여자태권도선수단이 지난 23일부터 강원도 태백에서 열리고 있는 ‘제54회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항태권도대회’에서 금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특히, 지난 5월 ‘제22회 한국여성태권도연맹회장기 전국태권도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73kg급 광산구 김한서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올해 두 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선수단 주장을 맡고 있는 -57kg급 황지원 선수는 발뒤꿈치 골절 부상에도 준결승전까지 진출하는 투혼을 발휘했다. 황 선수는 부상 악화의 우려가 있어 결승전을 눈앞에 두고 아쉽게 기권했지만, 동메달을 얻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번 대회는 7월 1일 막을 내린다.

최광용 광산구 여자태권도선수단 감독은 “밤낮으로 훈련에 매진하며 전국 대회를 준비하는 선수들의 열정이 좋은 성적으로 이어진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 남은 대회에서도 선수단이 각자의 기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광산구 여자태권도선수단은 대회 비수기 기간에 지역 어르신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건강태권도 교실 운영에 참여하는 등 지역 태권도 발전을 위해 꾸준하게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