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코모도호텔 1114호의 역사를 아시나요?'

2024-06-30 11:08

add remove print link

코모도호텔 1114호는 박 전 대통령의 생일을 호실 번호로 지정한 것
경북문화관광공사 K-산업유산 트레일 관광상품화
경북의 K-산업유산 트레일 관광상품 개발

경북도 산업유산 지정 코모도호텔 / 이하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도 산업유산 지정 코모도호텔 / 이하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문화관광공사는 대한민국 근대 발전을 이끌었던 경상북도가 가진 산업유산들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이를 활용하여 지속 가능한 관광모델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공사가 추진 중인 ‘K-산업유산 트레일’ 은 지난 70년대 이후 산업화와 민주화를 성공시킨 산업유산을 관광 상품화해 경북의 자긍심 제고와 이를 활용한 역사교육의 장으로 만들고자 기획되었다.

먼저 대한민국 관광컨벤션 산업의 발상지로 1979년 PATA(아시아태평양지역관광총회) 워크숍을 개최한 보문관광단지내 육부촌과 박정희 전 대통령이 보문관광단지 개장 초기에 묵었던 코모도호텔 1114호, 보문관광단지 역사를 기록한 관광역사공원까지 이어지는 트레일 루트다.

코모도호텔 1114호는 박 전 대통령의 생일을 호실 번호로 지정한 것, 방 입구와 응접실, 수행원방 등에 있는 봉황문양, 집무실 등이 모두 경북을 상징하는 인물의 스토리가 담겨 있다.

또한, 포항 영일만 일대를 포항 제철소로 탈바꿈시킨 건설 현장이 보이는 호텔 영일대 301호와 302호가 있다.

이 또한 박 전 대통령의 전용 객실로 예전 모습 그대로 보전하고 있다. 객실과 전망대, 산책로, 호수공원 모두가 산업유산으로서의 가치가 있다.

보문관광단지 육부촌
보문관광단지 육부촌

경북 구미에는 국가산업단지 개발을 위해 박 전 대통령이 집무실로 사용한 호텔 금오산 555호도 재임 시절의 가구와 다수의 사진과 친필 액자 등이 보존되어 있다.

이 밖에도 문경의 쌍용양회, 구미의 오운여상, 상주 잠실, 포스코 1고로기 등이 대한민국 산업유산으로서의 가치가 있는 곳으로 재조명 받고 있다.

김남일 공사 사장은 “이번 산업유산을 주제로 한 관광프로그램 개발로 새로운 관광 트렌드를 선도하고 나아가 경북관광의 다양성으로 세계로 열린 관광 경북을 열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경북의 산업유산들을 국제적인 세미나와 포럼을 통해 그 가치를 알리고, 각 산업유산의 역사와 발전과정에 대한 정보가 담긴 가이드북을 제작해 관광 상품화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발전시켜 나갈 장기계획을 세우고 있다.

home 이창형 기자 cha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