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테크노파크, 바이오‧백신 글로벌 거점 조성 탄력

2024-07-01 12:04

add remove print link

경북 포항‧안동 바이오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포항테크노파크 전경(항공사진) / 포항테크노파크 제공
포항테크노파크 전경(항공사진) / 포항테크노파크 제공

[위키트리=포항] 황태진 기자 = 포항테크노파크(원장 배영호)가 지역 바이오‧백신 산업의 글로벌 거점 기관 조성으로 미래 신산업 육성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앞서 경북도는 포항의 바이오‧백신 첨단기술개발 역량과 안동의 백신 생산 기반을 연계한 ‘경북 바이오‧백신산업 특화단지’에 신청한 바 있다.

이에 정부(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7일 경북 포항‧안동 등 5개 지역을 국가첨단전략산업 바이오특화단지로 선정했다.

국가첨단전략산업 바이오특화단지에는 포항지구의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강소연구개발특구)와 안동지구의 바이오생명 국가산업단지 등 586만㎡가 포함됐다.

이번 바이오특화단지 지정으로 ‘국가첨단전략산업법’ 에 따라 인허가 신속 처리, 규제 혁파, 세제‧예산 지원 등을 포함해 기술개발, 인력양성 등 바이오‧백신산업 육성을 위한 광범위한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특히,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내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운영과 함께 벤처‧창업 지원을 위한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를 구축하고 있는 포항테크노파크는 이를 통해 포항을 바이오‧백신 산업 글로벌 거점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배영호 원장은 “지난해 이차전지 특화단지에 이은 바이오특화단지지정으로 우리 포항이 국가첨단전략산업의 거점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며, “지역산업 혁신 거점기관으로서, 바이오특화단지 육성과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해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home 황태진 기자 tjhwa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