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행란 전남도농업기술원장, 개청 이래 최초 여성 원장 취임

2024-07-02 00:59

add remove print link

“농업 현장 애로기술 해결·AI와 식품산업 스타트업 품목 육성”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이 1일 직원과 농업인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9대 김행란 신임 원장 취임식을 개최하고, 농업 현장 애로기술 해결과 인공지능(AI)·식품산업 스타트업 품목 육성에 집중할 것을 다짐했다.

김행란 전남도농업기술원장
김행란 전남도농업기술원장

전남도농업기술원 개청 이래 최초 여성 원장으로 부임한 김행란 원장은 고흥 출신으로 1990년 농촌진흥청에서 공직을 시작으로 국립농업과학원 농식품자원부장(고위공무원 나급) 등 농촌진흥청의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친 이론과 실기를 겸비한 농업과 식품산업 전문가로 손꼽힌다.

김행란 원장은 “인공지능과 식품산업 스타트업 품목 육성이 농업기술원이 참여해야 할 핵심사업”이라며 “농업 데이터 구축, 농기계 무인화·자동화, 고부가가치 농산업 육성, 기후변화 대응, 국제경쟁력을 갖춘 품목별 기술개발과 보급 등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기후변화에 따른 식량 위기, 먹거리 안전, 환경오염 등 농업 환경과 여건 변화에 대응해 ▲디지털농업 연구개발(R&D) 기반 구축 ▲기후변화 대응 품종 육성 ▲농식품 개발 및 소득사업화 ▲미래 전남 농업의 주역이 될 청년 후계 농업인력 육성 등을 강조했다.

이어 “전남농업인, 도민과의 소통을 위해 각자가 맡고 있는 업무는 창의력과 적극성이 발휘돼야 하는 분야”라며 “전남농업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임 김 원장은 활발한 소통능력으로 중앙부처와 넒은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으며,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이 풍부해 현안 대처가 매끄럽다는 평을 받고 있다. 농도로 대표되는 전남 농업의 미래를 책임질 적임자로 기대를 받고 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