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동료들 통곡...시청역 사고 사망자들 신원이 확인됐다

2024-07-02 09:17

add remove print link

사망자 모두 남성...공무원, 은행 직원 등 9명

‘시청역 역주행 사고’ 사망자 9명 모두 남성으로 알려진 가운데 신원이 확인됐다.

영등포병원 장례식장 / 연합뉴스
영등포병원 장례식장 / 연합뉴스

2일 뉴스1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전날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시청 직원 2명, 은행 직원 4명, 병원 직원 3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시청 직원은 총무과 소속 김 모 사무관으로 확인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와 함께 매체는 김 사무관의 형 김 모(57) 씨와의 인터뷰를 전했다.

이날 김 씨는 사고에 대해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동생은) 형제 중 막내인데 밥 먹고 일하는 것밖에 모르던 애"라며 "'좋은나라 운동본부'라는 프로그램에서 38세금징수과 소속으로 나와 세금 탈루하는 사람들 잡는 일을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김 사무관의 직장 동료도 눈물 자국이 역력한 얼굴로 "제일 바쁜 부서의 팀장이었다"며 고인의 희생을 안타까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소식을 듣고 장례식장을 찾은 김 사무관의 딸과 전 부인은 슬픈 얼굴로 말없이 복도에 서성이는가 하면, 딸은 복도 의자에 앉아 책상에 얼굴을 댄 채 숨죽여 슬픔을 달랬다고 매체는 전했다. 복도엔 간간히 울음소리가 울려 퍼졌다.

같은 날, 이데일리에 따르면 영등포병원 장례식장에도 침통함으로 가득했다. 이 병원엔 30대 남성 3명, 40대 남성 2명, 50대 남성 1명이 이송됐는데 한 희생자의 직장동료는 집으로 돌아가며 빈 거리가 울릴 정도로 통곡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지난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경찰이 현장 조사에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지난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경찰이 현장 조사에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27분 A(68) 씨가 운전하던 차량이 시청역 인근 호텔에서 빠져나와 일방통행인 세종대로18길(4차선 도로)을 역주행했다. 이 차량은 빠르게 달려 도로에 있던 차량 두 대를 차례로 추돌한 후, 인도 쪽으로 돌진해 보행자들을 덮쳤다.

이번 사고로 9명이 사망하고 4명(중상 1명·경상 3명)이 다쳤다. 사망자 9명 중 6명은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3명은 병원 이송 도중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 차량 운전자 남성 A 씨는 현장에서 검거됐다. A 씨는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고 음주운전 혐의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마약 투약 여부나 졸음운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home 김희은 기자 1127kh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