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사흘간 15만명 찾은 용인중앙시장에 무슨 일이...

2024-07-02 10:03

add remove print link

제3회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에 인파 몰려
이상일 시장 “용인중앙시장 매력 알려져 보람”

지난달 말 용인중앙시장에 사흘간 15만 명 이상이 찾아와 다양한 음식을 먹으며, 각종 체험과 공연 등을 즐겼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처인구 김량장동 용인중앙시장 일원에서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열린 ‘제3회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열린 용인중앙시장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용인특례시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열린 용인중앙시장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용인특례시

축제가 열린 사흘간 무려 15만여 명이 중앙시장을 찾아 다양한 먹거리를 들며, 체험과 공연 등을 즐겼다고 시는 전했다.

시가 유동인구분석 시스템을 통해 조사한 결과 축제 첫날인 28일에는 5만3992명, 이튿날인 29일에는 4만4950명,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5만3921명이 행사장을 방문하는 등 사흘간 총 15만 2863명이 행사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지난해 9월초 중앙시장에서 처음으로 연 사흘간의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에 8만여 명이 방문했는데 이번에는 그 두 배가 넘는 인파가 행사장을 찾을 만큼 야시장 축제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크게 상승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달 29일 용인중앙시장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에서 관광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용인특례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달 29일 용인중앙시장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에서 관광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용인특례시

축제 이튿날인 지난달 29일의 경우 오후에 비가 내렸는데도 4만5000여명이 중앙시장을 찾은 것도 고무적이라고 시는 평가했다.

이번 야시장 개장은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연극 축제인 ‘제42회 대한민국연극제 용인’ 개막에 맞춰 용인을 찾는 다른 고장의 국민들과 외국인 등에게 용인과 중앙시장의 매력을 알리자는 취지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대한민국 연극제 개최권을 따낸 이상일 시장이 "연극제 개막 시기에 맞춰 중앙시장 야시장을 개장해 용인을 방문하는 이들과 시민들이 연극제와 함께 야시장 축제를 즐기도록 준비해 보자"고 제안해 이번 야시장이 개장된 것이다.

올해 야시장엔 바비큐, 분식, 꼬치, 간식류 등의 먹거리 관련 23팀, 액세서리와 수공예 제품을 판매하는 28팀, 수제 맥주와 전통주를 판매하는 11팀, 다코야키, 크림 새우 등을 판매하는 푸드트럭 8팀 등 총 70팀이 참가했다.

시장의 중심가로인 문화의 거리에선 ‘캐리커쳐 초상화’를 그려주는 피카소 거리가 운영됐고, 경안천 광장 무대에선 포크송, 버스킹 공연 등이 이어졌다.

각종 먹거리와 맥주 등을 구매해 시장 노천에 마련된 취식존에서 정겹게 담소를 나누는 방문객들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시는 이번 야시장 축제를 더욱 널리 알리자는 취지로 외국인 관광객과 SNS 인플루언서 100명을 대상으로 한 야시장 투어를 진행했다.

투어에 참여한 외국 인플루언서들은 이집트, 스페인 등의 국가에서 온 이들로 용인중앙시장의 활기찬 매력에 큰 관심을 나타냈고, 이상일 시장은 이들과 현장에서 10여분 간 영어로 인터뷰를 하면서 용인과 중앙시장에 대해 비교적 상세히 소개했다.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열린 용인중앙시장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용인특례시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열린 용인중앙시장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용인특례시

상인들은 기대 이상의 많은 인파가 몰리자 놀랍고 반갑다는 반응을 보였다.

족발집을 운영하는 한 상인은 “이렇게 많은 인파로 시장이 북적거리는 모습을 보니 장사할 맛이 난다”며 “야시장 축제 덕에 주말 매출도 크게 올랐는데 이런 행사가 자주 열리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일 시장은 지난달 29일 오후 축제 현장을 찾았다. 이 시장은 시장 곳곳을 돌며 야시장에 참여한 상인들을 응원하고 시장을 방문한 시민들과 인사했다.

이 시장은 개장식을 마친 뒤 이순환 용인중앙시장 상인회장을 비롯한 상인회 관계자들, 시의 공직자들과 함께 식사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달 29일 용인중앙시장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잇다. / 용인특례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달 29일 용인중앙시장 '별빛마당 야시장 축제'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잇다. / 용인특례시

이 시장은 “사흘간의 야시장 축제가 중간에 비가 많이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놀라울 정도로 많은 분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을 이룬데다,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이 마무리되어 큰 성공을 거두었다고 자평한다”라며 “이번 야시장 개장으로 용인중앙시장의 매력이 더 널리 알려진 것 같아 시가 지원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중앙시장 일대는 2022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 공모에서 지역특화·스마트 재생 분야 대상지로 선정돼 국도비 186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시는 2026년까지 국·도비에 시비를 추가해 총사업비 652억원을 투입해 시장과 주변을 혁신하고 상권 활성화에 필요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home 김태희 기자 socialest21@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