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부산항 전자인수도증 전면 도입

2024-07-02 21:50

add remove print link

- 앱 배포 후 6개월 만에 사용률 90% 달성
- 컨테이너 작업상황 등 실시간 정보 하나의 앱에서 확인 가능

올컨e 전자인수도증 / 사진제공=  BPA
올컨e 전자인수도증 / 사진제공= BPA

[부산=위키트리 최학봉 선임기자] 부산항만공사(BPA)가 7월 1일부터 부산항 전체 컨테이너 터미널을 대상으로 전자인수도증(e-slip)을 전면 도입한다고 밝혔다.

BPA는 항만 내 트럭 운전자 하차를 최소화를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목적으로 그간 항만 출입 시 발급하던 종이 인수도증을 모바일 앱(올컨e*)을 통한 전자 인수도증 체제로 전환하였다.

이를 통해 항만에서 종이 인수도증에서 표시되는 작업 위치 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상하차 작업 위치, 컨테이너 검사 및 세척 등 작업 상황 등을 제공하며, 음성으로도 서비스를 지원해 운전 중 핸드폰을 보지 않고도 작업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BPA는 작년 12월 중순에 전자인수도증 서비스 배포한 이후로, 부산항 터미널운영사에 적용하여, 다수의 요구사항 및 개선사항 등을 확인하였으며, 지속적으로 앱을 개선하여 시스템 안정성과 사용자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BPA는 터미널 내부에 별도 홍보부스를 운영하여 트럭기사 대상으로 전자인수도증 홍보 및 사용방법 등 교육을 실시하고, 플래카드 설치, 리플랫 배포 등의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전개하였다.

현재, 부산항 전체 컨테이너 반출입 물량의 약 90%가 전자인수도증을 활용하여 반출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14,000여 명이 넘는 트럭기사가 BPA 모바일 앱을 사용하고 있으며, 앱 배포 후 6개월이 채 되지 않았음에도 상당한 이용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전자 인수도증 전면도입을 통해, 연간 2천만 장 이상 발급되던 종이 인수도증 발급 비용이 절감되고, 항만 내 운전자 하차 최소화로 안전사고 예방, 실시간 작업상황 제공으로 업무 효율개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BPA 강준석 사장은 “부산항 터미널운영사의 적극적인 협조와 화물차 운전자들과의 현장 중심의 직접적인 소통이 있었기에 6개월이라는 단기간에 전자 인수도증을 성공적으로 적용할 수 있었다”며 “이번 적용 사례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항만 디지털 전환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