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칠포리 암각화군, ‘국가유산' 승격 노력 확산...학술대회 개최

2024-07-05 14:49

add remove print link

한국형 암각화인 검파형 암각화의 원형에 대한 가치와 활용 방안 논의
지난 1990년 도지정문화유산 지정, 국가지정 문화유산 지정 위해 노력

왼쪽부터 칠포리 암각화군과 학술대회/포항시
왼쪽부터 칠포리 암각화군과 학술대회/포항시

[포항=위키트리]이창형 기자=경북 포항의 ‘칠포리 암각화군’에 대한 국가지정 문화유산 승격 노력이 확산하고 있다.

포항시는 5일 뱃머리 평생교육관에서 경상북도 지정 문화유산인 ‘칠포리 암각화군’에 대한 국가지정 문화유산 승격 가치와 활용 방안을 논의하는 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재)영남문화재연구원에서 주관란 이번 행사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칠포리 암각화의 조사 및 연구 현황에 관한 발표를 비롯해 세계사적 관점에서 본 칠포리 암각화의 문화유산 가치(신경주대학교 강봉원), 칠포리 암각화 보존·정비 및 활용 방안(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 정인태) 등 국내 저명한 문화유산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칠포리 암각화는 포항시 북구 흥해읍 칠포리 일원 청동기시대 유적으로 반경 8km의 국내 최대 규모의 암각화군이다.

암각화 학계에서 이른바 ‘한국형 암각화’라고 하는 석검 손잡이 형태의 검파형 암각화가 생겨난 곳으로 유명하며, 암각화의 도상은 성혈, 석검형, 윷판, 도끼형, 가면형 등 다양하게 확인된다.

특히 칠포리에서 등장한 검파형 암각화가 영천, 경주, 고령, 남원 등 남부지방으로 전파된 점은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

칠포리 암각화는 지난 1990년 도지정문화유산(유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으며, 포항시는 칠포리 암각화군의 학술자료를 종합해 국가지정 문화유산으로 지정을 요청하기 위해 자료보고서를 작성 중에 있다.

이동하 포항시 문화예술과장은 “칠포리 암각화를 국가지정 문화유산으로 승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포항 지역 문화유산의 격을 높이고 안전하게 보존·관리 될 수 있도록 종합정비계획 수립을 통해 체계적으로 정비, 시민들이 언제든지 찾아오고 싶은 지역의 대표 문화 관광지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ome 이창형 기자 cha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