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양돈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경북 4번째

2024-07-07 09:42

add remove print link

발생농장 전두수 살처분 및 이동제한 등 긴급 방역조치
방역대(10km내) 양돈농장 예찰, 임상 및 정밀검사 실시

경상북도는 7일 예천군 소재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축이 확인되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섰다./경북도
경상북도는 7일 예천군 소재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축이 확인되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섰다./경북도

경북도는 7일 예천군 소재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축이 확인되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섰다.

발생농장은 960여두 사육규모 농장으로, 모돈의 폐사가 발생해 축주가 6일 오후 신고, 동물위생시험소에서 16두를 검사한 결과 6두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올해 경북에서 4번째(전국 6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농장 발생으로 안동(7.2.)에서 발생한 후 5일만의 추가 발생이다.

경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가 접수된 즉시 초동방역팀을 현장에 투입하여 농장 출입 통제, 이동제한, 일시이동중지 명령, 역학조사 등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했다.

home 이창형 기자 cha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