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포 농생명 융복합 클러스터 ‘RE100 산업단지’ 조성

2024-07-08 14:43

add remove print link

탄소중립경제 선도 모델로 자리매김 기대

RE100 산업단지 조성 상생 협약식 / 충청남도
RE100 산업단지 조성 상생 협약식 / 충청남도

충남도가 예산 삽교 일원에 조성 중인 ‘내포 농생명 융복합 클러스터’를 ‘RE100 산업단지’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최재구 예산군수,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박형덕 한국서부발전 사장, 박영수 미래엔서해에너지 사장, 박하석 한국전기공사협회 세종충남도회 회장과 함께 ‘RE100 산단 조성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내포 농생명 융복합 클러스터를 RE100 산단으로 조성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맺어졌다.

국내에서 개별 기업이 RE100에 참여하거나 기존 산단에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설치하는 사례는 있지만, 산단 개발 계획 단계부터 RE100을 적용 추진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협약에 따르면, 도와 예산군은 산단 실시계획 및 관리기본계획 수립 시 RE100 계획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 허용 업종을 반영하고,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지정을 추진하는 등 행정적인 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충남개발공사는 RE100 산단 계획 반영 시행과 신재생에너지 공급 기반 조성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서부발전과 미래엔서해에너지는 태양광 발전 사업 등 신재생 발전 사업 투자 및 건설·운영, 신재생 발전 사업 보급 촉진 및 활성화를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기타 RE100 산단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서부발전과 미래엔서해에너지는 2027년까지 870억 원을 투입해 내포 농생명 융복합 클러스터 유휴 부지와 건물 지붕, 스마트팜 등에 42㎿급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설치한다. 이를 통해 생산되는 연간 5256만㎾h의 전력은 예산 지역 내 주택 4만 호가 1년간 사용하는 전력량의 41% 또는 산업용 전력 1년 사용량의 6.5%에 해당한다.

전기공사협회 세종충남도회는 RE100 산단 태양광 보급 사업 홍보 및 컨설팅 지원, 전기 안전관리 기술 지원, 사고 예방 활동 및 산업재해 예방을 지원한다.

충남도는 이번 RE100 산단 조성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발전사와 입주기업이 직접 전력구매계약(PPA)을 체결해 RE100을 인증받고, 탄소중립 무역장벽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설치와 운영 과정에서 458명의 고용 창출과 발전소 주변 지역에 주는 특별지원금과 기본지원사업 지원금 등도 예상하고 있다.

김태흠 도지사는 “그동안 기존 산단에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는 RE100 사업을 한 적은 있었어도 처음부터 RE100 산단을 신규 조성한 적은 없었다”며 “계획 수립 단계부터 RE100이 반영되는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는 탄소중립경제 선도 모델로, 우리나라 산단의 표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지사는 “탄소중립이 곧 충남 경제의 경쟁력”이라며 “충남은 적극적인 RE100 대응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들의 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지원하고, 친환경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RE100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신재생에너지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으로 사용하겠다는 국제 캠페인이다. 우리나라는 2021년부터 녹색 프리미엄 등 5개 이행 방법을 마련해 K-RE100을 시행 중이다.

미국 청정경쟁법(CCA)과 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시행이 임박한 가운데, ‘내포 농생명 융복합 클러스터’는 대한민국 미래 농식품산업 선도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클러스터는 예산군 삽교읍 166만 7000㎡에 2027년까지 3458억 원을 투입해 조성될 계획이다. 주요 시설로는 임대·분양형 스마트팜, 고기능 건강식품 생산 산단,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천연물 소재 연구 및 실증센터 등 연구지원단지가 있다.

home 양민규 기자 extremo@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