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부여서동연꽃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2024-07-08 10:45

add remove print link

"사랑의 연, 서동과 선화의 만남" 주제로 40만 명 관람객 유치

제22회 부여서동연꽃축제 / 부여군
제22회 부여서동연꽃축제 / 부여군

충남 부여군이 주최한 제22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지난 7일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6월 29일 점등식과 KBS 찾아가는 음악회를 시작으로 진행된 이번 축제는 4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유치하며 흥행에 크게 성공했다.

축제 기간 동안 궁남지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빛의 향연이 조화를 이루며, 다양한 프로그램과 편의시설 확충이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였다. 특히, 축제 이후에도 경관조명과 편의시설은 7월 말까지 운영될 예정으로, 누적 방문객 수는 7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축제는 품격과 재미를 모두 갖춘 축제로 평가받았다. 한여름 더위를 식혀주는 쿨링존 확충과 청결한 화장실 등 잘 준비된 행사 운영이 축제의 품격을 더했다. 어린이를 위한 워터스플래시놀이존과 매년 인기 있는 카누체험도 많은 관람객에게 이색적인 체험을 제공했다.

“선화야 선화야 연꽃 줄게, 영수증 다오” 이벤트 프로그램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궁남지의 시그니처 연꽃(수련) 나눔으로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였으며, 내년 축제에서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다채로운 공연프로그램도 흥행에 큰 역할을 했다. 축하공연과 Lotus 드림콘서트, 궁남지 트롯 콘서트 등 인기가수들이 함께한 공연과 부여청소년오케스트라의 공연은 한여름의 힐링과 감동을 선사했다. 주제공연 “궁남지 판타지”는 수상 무대와 포룡정의 미디어아트, 퍼포먼스까지 어우러져 높은 완성도로 관람객의 찬사를 받았다.

작년 집중호우로 인해 축제가 취소되는 어려움이 있었으나, 올해는 장마 기간에도 불구하고 축제 행사 2일 동안 쾌청한 날씨가 이어져 많은 이들이 축제를 즐길 수 있었다. 마지막 날의 비 오는 날씨는 연지를 가득 메운 연꽃과 빗소리가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 같은 풍경을 연출하며 궁남지의 운치를 더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새로운 시도와 인기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성장하는 부여서동연꽃축제를 만들겠다”며, “올가을 70주년을 맞이하는 제70회 백제문화제도 철저히 준비하여 백제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부여에서 여러분을 맞이하겠다”고 밝혔다.

home 양민규 기자 extremo@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