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안전한국훈련 3년 연속 ‘최상위 등급’달성

2024-07-09 19:11

add remove print link

- “앞으로도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해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역할에 최선"

부산항만공사는 범국가적 종합훈련인 ‘안전한국훈련’에서 3년 연속 최상위 등급을 받았다. /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는 범국가적 종합훈련인 ‘안전한국훈련’에서 3년 연속 최상위 등급을 받았다. /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위키트리 최학봉 선임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범국가적 종합훈련인 ‘안전한국훈련’에서 3년 연속 최상위 등급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BPA는 영도구청, 항만소방서 등 16개 유관기관 및 영도구 자율방재단 자원봉사자 200여명과 함께 영도 국제크루즈터미널에서 지진해일에 의한 복합재난(건물파손화재, 선박사고) 대응훈련 활동을 실시한 바 있다.

BPA는 훈련기획 단계부터 외부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완성도 높은 시나리오를 구성해 훈련의 실효성을 높였다.

또, 재난안전통신망(PS-LTE) 단말기를 새로 도입해 훈련 全 단계에서 활용함으로써 유관기관과 효율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해 현장 대응능력을 강화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BPA 강준석 사장은 “부산항 관련 기관들의 협조 덕분에 값진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해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