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했다” 정준영이 본인 사진 퍼뜨린 프랑스인에게 보낸 DM (+클럽 영상)

2024-07-10 09:30

add remove print link

제보자, 클럽서 정준영과 한 프랑스 여성이 춤추는 장면 담긴 영상 공개

지난 3월 집단 성폭행 등 혐의로 징역을 살다 출소한 가수 정준영의 근황이 담긴 영상이 또 공개됐다.

최근 한 프랑스 'X'(옛 트위터) 네티즌이 공개한 가수 정준영의 사진, 이 네티즌은 정준영을 프랑스 리옹의 한 클럽에서 봤다고 밝혔다. / 'X'(옛 트위터)
최근 한 프랑스 'X'(옛 트위터) 네티즌이 공개한 가수 정준영의 사진, 이 네티즌은 정준영을 프랑스 리옹의 한 클럽에서 봤다고 밝혔다. / 'X'(옛 트위터)

JTBC는 10일 정준영이 프랑스 리옹의 한 클럽에서 일반인 여성을 끌어안고 스킨십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정준영 목격담을 'X'(옛 트위터)에 최초로 공유한 프랑스인이 제공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준영은 사람들로 가득 찬 클럽에서 한 프랑스 여성과 마주 보고 선 채 춤을 추고 있다. 그는 얼굴을 맞대고 여성과 스킨십을 나누기도 한다.

이 영상을 촬영한 제보자는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데 정준영 일행이 한국어를 쓰는 것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다른 일행이 "그는 한국에서 유명한 가수"라고 귀띔했고 제보자는 이내 '버닝썬 게이트'의 정준영이라는 것을 알아챘다고 털어놨다.

이후 그는 정준영과 인스타그램 DM을 통해 대화를 나눴다. 정준영은 "보스턴에서 온 준"이라고 소개하며 "나는 작사가이면서 작곡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리옹에서 곧 한식당을 열 계획"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이 사실이 각종 SNS와 보도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자 정준영은 제보자에게 실망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영과 프랑스 여성이 클럽에서 얼굴을 맞대고 춤추는 장면을 캡처한 사진(왼)과 정준영이 자신의 목격담과 사진을 퍼뜨린 프랑스인에게 보낸 인스타그램 DM(오) / 유튜브 'JTBC News'
정준영과 프랑스 여성이 클럽에서 얼굴을 맞대고 춤추는 장면을 캡처한 사진(왼)과 정준영이 자신의 목격담과 사진을 퍼뜨린 프랑스인에게 보낸 인스타그램 DM(오) / 유튜브 'JTBC News'

제보자가 공개한 메시지에서 정준영은 "사람들에게 친구가 되어 달라고 부탁했을 뿐인데 이렇게 (SNS 등 통해) 잘못 언급되는 것은 실망스럽다. 좋은 하루 보내라. 얘기 나눠서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제보자는 근황을 알린 이유에 관해 "그는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라며 "5년의 징역은 사람을 바꿀 수 없고 나는 그가 여전히 음악 업계를 떠날 생각이 없다는 사실이 싫다"라고 매체에 말했다.

앞서 정준영은 2016년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뒤 지난 3월 만기 출소했다.

유튜브, JTBC News
home 한소원 기자 qllk338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