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홍' 논란의 홍명보 국대 감독 선임, 울산 팬들은 참지 않았다

2024-07-10 21:25

add remove print link

대표팀 지휘봉 잡은 홍명보 감독
울산 팬들은 약속 어긴 것 비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된 홍명보 감독에게 울산 HD 팬들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10일 프로축구 하나은행 K리그1 2024 울산 HD와 광주FC의 경기가 열리는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내정된 울산 홍명보 감독을 비판하는 '피노키홍' 걸개와 박주호 해설위원을 응원하는 걸개가 각각 붙어 있다. / 연합뉴스
10일 프로축구 하나은행 K리그1 2024 울산 HD와 광주FC의 경기가 열리는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내정된 울산 홍명보 감독을 비판하는 '피노키홍' 걸개와 박주호 해설위원을 응원하는 걸개가 각각 붙어 있다. / 연합뉴스

울산 HD-광주 FC전이 열리는 10일 오후 7시 30분 울산 문수 월드컵경기장에는 '피노키홍', '용기 있는 박주호', '울산은 붉은 적이 없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걸개가 걸렸다. 이는 홍 감독의 처신 비판과 박주호 해설위원의 소신을 지지하는 울산 팬들의 메시지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10일 오후 7시 30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광주FC와 '2024 하나은행 K리그1' 22라운드를 치른다. 홍 감독이 경기 중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10일 오후 7시 30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광주FC와 '2024 하나은행 K리그1' 22라운드를 치른다. 홍 감독이 경기 중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앞서 홍 감독은 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되기 전 정규리그 경기를 앞두고 "우리 협회에서 나보다 더 경험 많고, 경력과 성과가 뛰어난 분들을 데리고 오면 자연스럽게 내 이름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울산 팬들의 우려를 해소하려 했다. 하지만 결국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되면서 팬들의 분노를 산 것으로 보인다.

급기야 경기 시작 전 장내 아나운서가 홍 감독의 이름을 부를 때에는 울산 팬들이 '우~' 라며 야유를 퍼부었다.

10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울산HD와 광주FC가 경기를 펼치는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경기장에서 울산 팬석에는 '명청한 행보"라 적힌 플랜카드가 내걸렸다. 이날 울산HD팬들은 홍명보 감독에 대한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뉴스1
10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울산HD와 광주FC가 경기를 펼치는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경기장에서 울산 팬석에는 "명청한 행보"라 적힌 플랜카드가 내걸렸다. 이날 울산HD팬들은 홍명보 감독에 대한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뉴스1

선수단과 홍 감독이 입장하자 울산 서포터스 '처용전사'는 '우리가 본 감독 중 최악' '거짓말쟁이 런명보' 'K리그 무시하는 KFA(축구협회) 아웃' 등 플래카드를 들었다.

한편 홍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팬들의 심정을 이해한다"고 말하며, 자신을 향한 팬들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였다.

이어 그는 '대표팀 감독 자리를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어떤 심경의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30분 있다가 킥오프다. 경기 끝나고 심경을 말씀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 나중에 다시 질문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수들 집중력 부분에서) 아무래도 우려가 되겠는데, 근데 또 모르겠다"며 "오늘 평상시보다 열심히 하자고 얘기를 했지만, 경기는 또 치러봐야 아는 것"이라고 말했다.

home 이범희 기자 heebe904@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