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보다...” 홍명보 국대 감독이 약속을 번복한 이유

2024-07-10 23:32

add remove print link

재도전에 대한 강한 의지 생겨...

차기 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홍명보 감독이 마침내 입을 열었다.

홍명보 울산HD 감독이 10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HD와 광주FC의 경기를 끝내고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홍명보 울산HD 감독이 10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HD와 광주FC의 경기를 끝내고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10일, 홍명보 감독은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정규리그 홈 경기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이것이 나의 축구 인생에서 마지막 도전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며 대표팀 감독 선임을 수락한 배경을 밝혔다.

홍 감독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이후가 내 인생에서 가장 어려운 시기였다. 그 당시 겪었던 어려움으로 인해 다시 대표팀 지휘봉을 잡는 것에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지난 10년 동안 내 안에 다시 도전하고 싶다는 강한 의지가 생겼기 때문에 이 자리를 수락하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예전 실패를 했던 과정과 그 이후를 생각하면 끔찍한 일이지만, 다시 한번 도전해 보고 싶다는 강한 승부욕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또한 "1월부터 내 이름이 전력강화위원회와 대한축구협회, 언론에 오르내리면서 난도질당하는 느낌이 들었고, 그 어려운 시간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홍명보 울산HD 감독이 10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HD와 광주FC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홍명보 감독은 이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수락한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보였다. / 뉴스1
홍명보 울산HD 감독이 10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HD와 광주FC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홍명보 감독은 이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수락한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보였다. / 뉴스1

그러면서 "지난 5일 이임생 이사가 집 앞에 찾아와 2~3시간 동안 기다렸고, 그때 처음으로 만나게 되면서 고민 끝에 이 자리를 수락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홍 감독은 "나를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내가 없다, 오직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는 생각에 이 자리를 수락하게 됐다"며, 팬들에게 떠나지 않겠다는 약속을 번복한 이유를 밝혔다.

축구대표팀 감독 선임 과정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는 "시스템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 만나자고 해서 만났다"며 "전력강화위원회에서 내가 어떤 평가를 받았냐고 물었고 최고점을 받았다고 해서 만났다"고 설명했다. 전 국가대표 박주호가 감독 선임 과정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각자 의견을 존중하고 포용해야 한국 축구가 발전한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10년 전보다 강한 팀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지금도 부족한 점이 있지만, K리그 경험도 많고 지도자로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또 '원팀' 정신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홍 감독은 앞으로 울산 감독직을 얼마나 더 맡을지, 언제 대표팀에 부임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열린 울산HD와 광주주FC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에서 한국 축구 대표 감독으로 떠나는 홍명보 감독에 대한 울산HD팬들의 야유가 섞인 플랜카드가 내걸려있다. / 뉴스1
10일 오후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열린 울산HD와 광주주FC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에서 한국 축구 대표 감독으로 떠나는 홍명보 감독에 대한 울산HD팬들의 야유가 섞인 플랜카드가 내걸려있다. / 뉴스1
home 김태성 기자 taesung112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