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글로컬 전략,대학 벽 뛰어넘는 ‘에듀 생태계’ 조성

2024-07-11 06:03

add remove print link

경북대와 달빛동맹 연합 모델
전주기 학습콘텐츠 무료 제공
기초학문 생태보존 프로젝트도

전남대학교가 글로컬대학 추진 전략의 하나로 대학의 벽을 뛰어넘는 초광역 교육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국가 고급 인재배출은 물론 교양시민 양성, 그리고 기초‧보호 학문을 이끌 신진학자를 육성하겠다고 나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남대는 최근 글로컬대학 혁신 실천과제로 경북대와 ‘달빛동맹 연합대학 공동학위 운영’을 제시했다. 남부거대경제권의 중심에 있는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 간 달빛동맹 강화와 상호교류 활성화에 기여하면서, 이를 토대로 향후 거점국립대 간 연합체계의 모델 개발로 확장시켜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전남대는 2년(전남대)+1년(타 대학)+1년(현장연계 교육) 후 취업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경북대와 3+1 혹은 2+2 학년제 교육과정을 통해 공동학위를 수여함으로써 대학 간 장벽을 넘어 부‧복수 전공이 가능하도록 문호를 개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5만 산업체 학습자, 10만 대학 학습자, 15만 청소년 학습자, 20만 성인 학습자에게 각각의 수준과 나이 등에 적합한 교육콘텐츠를 개발,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이들이 광주의 미래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교양시민 50만 명을 양성한다는 원대한 계획도 세웠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전남대는 이미 구축된 학습관리시스템(LMS)을 활용하고, 현재 25개 대학이 참여하고 있는 광주‧전남 원격교육센터와 15개 대학이 참여하는 광주전남지역혁신플랫폼의 학습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해 개방형으로 통합하는 등 언제, 어디서, 누구나, 무엇이든 배울 수 있는 유비쿼터스(Ubiquitous) 학습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특히, 전남대는 광주전남 지역을 기반으로 기초학문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로서, 국내 최초로 기초학문 생태보존 프로젝트를 가동해 신진학자 300명을 육성하는 등 풍부한 학문생태계를 유지,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당찬 전략도 세웠다.

전남대는 “공동학위제, 교양시민 양성, 기초학문 신진학자 육성 등 새로운 에듀 생태계 구현 모델이 ’글로컬대학 30‘에 힘입어 실현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