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니버설 픽쳐스

“미니언즈 덕후는 여기 눕습니다..” 슈퍼배드 4 개봉 앞두고 DDP에 생기는 역대급 팝업

2024-07-11 11:35

add remove print link

영화 ‘슈퍼배드 4’ 개봉 기념 스페셜 팝업 스토어 DDP에 오픈
7월 17일부터 8월 3일까지 운영.. 특별 상영회도 진행 예정

이하 유니버설 픽쳐스
이하 유니버설 픽쳐스

애니메이션 영화계의 최강자 ‘일루미네이션’. 마이펫의 이중생활부터 슈퍼마리오 브라더스까지 수많은 작품이 흥행 돌풍을 일으켰지만, 그중에서도 ‘슈퍼배드’는 전설 중의 전설로 통한다. 참신한 캐릭터 설정과 탄탄한 스토리, 통통 튀는 전개를 바탕으로 무려 10년 이상 미니언즈 전성시대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시리즈 누적 흥행 수익 46억 달러를 돌파하며 애니메이션 영화 역사상 최고 흥행 프렌차이즈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쥐기도 했다.

이에 7월 24일 개봉을 앞둔 슈퍼배드 시리즈의 새로운 이야기 ‘슈퍼배드 4’를 향한 관심 또한 쏠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유튜브, 유니버설 픽쳐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미니언즈가 악당이 아닌 악당을 잡는 에이전트로 등장한다는 사실이 공개되며 더욱 인기를 모으고 있다. 북미 박스오피스는 물론이고 전 세계 58개국 박스오피스에서도 1위를 거머쥐었을 정도. 이런 가운데 스토리 몰입감을 높여 줄 깜짝선물이 마련됐다고 하니 주목해보자.

오직 한국 영화 팬들만을 위해 슈퍼배드 4가 준비했다는 이 선물은 바로 스페셜 팝업 ‘2024 DDP 여름축제 디자인바이브: 슈퍼배드한 여름휴가’다. 시리즈 최초로 기획된 팝업답게, 이곳에서는 캐릭터들의 귀여운 모습과 영화 스토리 컨셉을 실감 나게 보고 즐길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많은 볼거리 중에서도 지나치지 말고 참여해야 할 장소는 어디일까. 단연 4개 컨셉으로 기획된 포토존이라 할 수 있다.

가장 먼저 ‘왕왕크 에이전트 미니언 상륙존’에서는 시그니처 의상인 멜빵 바지가 아니라 수트를 차려입은 미니언즈를 만나볼 수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악당 일에서 손을 떼고, 악당 전담 처리반 AVL 에이전트가 되었기 때문.

심지어 높이가 무려 8M나 되는 초대형 미니언이라고 하니, 실물을 보는 순간 “왕 크니까 왕 귀엽네…”라는 말이 절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악당 전담 처리반 AVL K-훈련센터’에서는 그 이름처럼 AVL 특별 요원 선발 미션을 몸소 체험해 볼 수 있다.

심지어 참여한 미션에 성공할 경우 특별한 상품까지 손에 넣을 수 있다고 하니, 미니언즈처럼 에이전트가 되는 꿈을 한 번쯤 가져본 적이 있다면 잊지 말고 참여해 보길 추천한다.

오직 슈퍼배드 4 팝업에서만 만날 수 있는 볼거리도 있다. 그 중 첫 번째가 ‘슈퍼배드한 파피의 덕룸’이다.

슈퍼배드 4에 새롭게 등장하는 캐릭터 ‘파피’는 최고의 빌런을 꿈꾸는 악당 지망생인 동시에 K-POP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열혈 팬이다. 자신의 방 벽에 방탄소년단의 히트곡 중 하나인 ‘Butter’ 포스터를 붙여놓았을 정도.

이처럼 파피의 팬심 가득한 인테리어가 팝업에 그대로 재현될 예정인 만큼, 영화와 현실 각 세계관이 한데 어우러진 독특한 풍경을 감상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BTS 미니언즈 온 더 스테이지’는 오직 한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그 의미는 더욱 특별하다.

이곳에서 미니언즈 캐릭터로 변신한 방탄소년단 멤버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그 모습이 3D로 구현되기 때문에 잊지 말고 함께 인증샷을 남겨 보길 추천한다. 만약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라면, 평소 좋아하던 멤버가 어떤 모습의 미니언즈로 변신했는지 찾아보고 인증샷을 남겨보길 바란다.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한다는 ‘슈퍼배드 4’. 7월 24일 영화가 개봉하기에 앞서 귀여운 미니언즈와 함께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2024 DDP 여름축제 디자인바이브: 슈퍼배드한 여름휴가’ 팝업은 오는 7월 17일부터 8월 3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운영된다.

영화 개봉 이후부터는 DDP 잔디 언덕에서 미니언즈2, 슈퍼배드3 특별 상영회까지 진행될 예정이라고 하니, 올여름 선물처럼 찾아온 이 기회를 모두 놓치지 말길 바란다.

home 이연 기자 yeonf@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