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강남 한복판서 비비탄 총 난사 사건…”용의자 추적 중”

2024-07-11 14:22

add remove print link

논현동, 한남대교 등 서울 강남구 일대서 발생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행인에게 비비탄을 난사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11일 MBN 뉴스가 단독으로 보도한 내용이다.

서울 강남경찰서. / 뉴스1
서울 강남경찰서. / 뉴스1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새벽 3시 35분쯤 강남구 신사동에서 행인에게 비비탄 총을 쏜 혐의로 용의자 A 씨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매체는 말했다.

A 씨 범행 사실이 알려진 건 비비탄에 맞은 한 행인의 신고를 통해서다. 행인은 "내가 맞았다. 계속 비비탄을 쏘고 다닌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논현동, 한남대교 등 서울 강남구 일대를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 씨가 이동 중인 차량 뒷좌석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경찰은 A 씨 외에 범행에 가담한 공범이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비비탄 총에 맞을 경우 입을 수 있는 부상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 피부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을 수 있다. 비비탄은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져 있어 피부에 닿으면 작지만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상처를 남길 수 있다. 특히 민감한 부위나 얇은 피부에 맞으면 멍이나 상처가 더 심해질 수 있다. 둘째, 눈과 같은 민감한 부위에 맞을 경우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다. 비비탄이 눈에 직접 맞으면 시력 손상이나 실명까지 이를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또한, 비비탄 총에 맞으면 심리적인 충격도 무시할 수 없다.

비록 치명적인 무기는 아니지만, 총격을 받는 상황 자체가 공포감을 조성할 수 있다.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에게는 이러한 상황이 큰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다. 따라서 비비탄 총을 사용할 때는 안전 수칙을 준수하고, 공공장소에서의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home 김희은 기자 1127kh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