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집중호우 피해 복구와 예방에 총력전

2024-07-11 17:07

add remove print link

최기문 시장, 피해복구 및 2차 피해 예방에 행정력 총동원 지시

최기문 영천시장이 화산면 가상리 농경지 침수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 영천시 제공
최기문 영천시장이 화산면 가상리 농경지 침수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 영천시 제공

[영천=위키트리]전병수 기자=경북 영천시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이어진 집중호우 피해 복구와 2차 피해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11일 영천시에 따르면 누적 강수량은 235.6mm로, 10일 오후 4시 기준 도로·주택·농경지 침수 등 총 138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피해접수 현황은 금호읍, 고경면 등 영천 북부 읍면동에 집중됐으며, 집중호우로 62가구 8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시는 집중 호우에 대처하기 위해 9일과 10일 비상 2단계를 발령해 전 직원 1/3 비상근무 체계에 돌입했다.

11일에는 화남면 죽곡지 제방 일부 유실로 인한 통합지원본부 회의를 열어 피해 조치에 앞장섰다.

호우 피해가 있었던 남부동, 청통면 일부 지역으로는 자원봉사단체 회원 각 60여 명 정도가 투입돼 토사와 부유물을 제거하고, 주택을 청소하는 등 등 피해 복구를 위해 힘을 보탰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제방 유실, 산사태 등 재해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면서 “다음 주 장마전선 북상에 대비해 신속한 피해복구 작업을 통해 2차 피해가 없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me 전병수 기자 jan2111@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