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이통3사, 세계 첫 '5G 상용화' 내년 3월 공동개시

기사 본문

  • • 과기부 장관-CEO 간담회…화웨이 장비 도입 입장 표명없어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부터), 황창규 KT 회장,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파크센터에서 열린 간담회 직전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정문경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내년 3월 세계 최초로 시행할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 서비스를 공동 개시하는데 합의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7일 여의도 매리어트 파크센터에서 KT 황창규 회장, SKT 박정호 사장,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등 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와 가진 5G 상용화 관련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5G 투자 부담 완화, 중소기업과 상생, 통신비 절감 방안 등이 오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황창규 회장은 "5G 장비 도입 시 조세 감면 혜택, 부가세 환급 등을 법제화해 기업 부담을 줄여달라"고 요청했고, 유 장관은 가능한 범위 내에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또 황 회장은 "장비, 칩세트 등은 삼성전자가 선도적으로 하면서 중소기업과 협업 구조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며 중소벤처 생태계 조성을 위한 3사 TF(태스크포스)를 제안했다.

박정호 사장은 "주파수 할당대가가 이동통신 이용자 혜택을 늘리는 방향으로 쓰일 수 있게끔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유 장관은 3사에 "5G 시대 서비스 수익은 의료, 자율주행차 등에서 창출하고, 소득 하위 20%의 요금은 많이 낮춰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제휴 콘텐츠에 데이터 비용을 할인하거나 면제하는 제로레이팅에 대해서는 "CP(콘텐츠 사업자)와 이통사, 플랫폼 사업자의 이해관계가 있어서 5G 시대 바뀌는 부분은 정책적으로 미리 챙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심이 쏠렸던 5G 화웨이 장비 도입과 관련해 3사의 구체적인 입장 표명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박정호 사장은 간담회 뒤 취재진에 "화웨이 장비 도입은 고민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화웨이 장비가 별 문제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화웨이 장비에 대한 거부감은 없다"며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장관은 간담회에서 어떤 기업의 장비라도 보안 점검은 중요하다고 말했다"며 "화웨이만 보안 문제가 중요한 게 아니라 다른 회사의 보안 문제도 모두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신 3사는 다음 달까지 장비업체 선정을 마치고 9월부터 본격적인 상용망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박정호 사장은 18일 출시되는 신규 데이터요금제 'T플랜'에 대해 취재진에 "직관적이고 이해하기 쉬운 요금제"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신규 요금제 출시를 위해 상반기 과기정통부에 인가를 신청했으나 인가 절차가 늦어지며 출시가 미뤄져 왔다. 과기정통부의 인가 절차는 이날 마무리됐다.

'T플랜'은 가격과 데이터 제공량에 따라 스몰, 미디엄, 라지, 패밀리, 인피니티 등 5종으로 구성됐다. 스몰은 월 3만3천원에 데이터 1.2GB, 미디엄은 월 5만원에 4GB, 라지는 월 6만9천원에 100GB, 패밀리는 월 7만9천원에 150GB를 제공한다. 라지와 패밀리는 기본 데이터 소진 시에도 5Mbps 속도 제한 조건으로 데이터를 계속 제공한다.

또 박 사장은 이날 불거진 SK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설에 관해 "아시아나항공 지분 인수는 검토한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SK 고위관계자를 인용, 박 사장이 최근 그룹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협의회)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정식으로 제안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정문경 기자 jmk@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