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과기정통부, FCC와 5G서비스 상용화·우주개발 협력 강화키로

기사 본문

  • •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미국 연방통신위원회 및 국가우주위원회 면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7월 31일 미국 FCC 회의실에서 아짓 파이 위원장과 양국 간 5G 및 방송 통신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후 선물을 교환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유영민 장관이 7월 31일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아짓 파이(Azit Pai)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위원장 및 스캇 페이스(Scott Pace) 국가우주위원회(NSC)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졌다고 1일 전했다.

유 장관은 아짓 파이 FCC 위원장과 5G 조기상용화를 위한 양국간 공조방안을 협의하고 양국의 통신과 방송 관련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유 장관은 한국이 내년 3월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며 이의 일환으로 올해 6월 주파수 경매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장비 및 단말기 개발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아짓 파이 위원장은 한국의 5G 주파수 경매에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국제무대에서 28GHz 프론티어 워크숍을 중심으로 28GHz 대역을 5G 용도로 확산시키고 관련 장비, 단말기 개발 등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공동 노력하자는 뜻을 밝혔다고 과기정통부는 전했다.

백악관에서 이뤄진 스콧 페이스 NSC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는 우주과학, 우주 폐기물 안전, 우주 개발 상업화 동향 등에 대해 양국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유 장관은 ’한-미 우주협력협정‘을 통해 구축된 양국간 우주분야 대화채널 활성화 및 우주탐사, 우주물체 감시 등 양국 공통 관심 분야 참여 확대 등을 통해 양국 모두에 이익이 될 수 있는 한미 우주 동맹 체계를 만들어 갈 것을 제안했다.

이에 스콧 페이스 사무총장은 우주과학, 위성정보 활용, 우주산업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의 관계부처가 협업하여 한-미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협력을 지속하자고 답했다. 

양국은 이번 면담을 토대로 내년 상반기 미국에서 개최 예정인 제3차 한-미 우주대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양국 간 우주 분야 협력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한-미 우주대화는 한미 간 우주분야 전반을 다루는 고위급 협의체다.

이어 유 장관은 워싱턴 근교에 위치한 고다드 우주비행센터를 방문해 크리스토퍼 스콜리스 센터장과의 면담을 통해 한미 간 우주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우리나라 달궤도선 개발 및 천문 분야에서 한국과 NASA 간 협력활동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자고 했다.

스콜리스 센터장은 한국 연구소 및 대학과 추진 중인 협력 프로그램 등이 긍정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며 향후 양국 간 인력교류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김오미 기자 omme@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