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팜므파탈' 서예지, 누구를 유혹하려고...?

    • • 영화 `양자물리학`, `암전` 개봉 앞둔 배우 서예지 화보 공개
    • • 여성미 가득한 드레스에 중성적인 매력이 느껴지는 슈트까지...매력 발산
    코스모폴리탄 , 뉴스1

    영화 '양자물리학'과 '암전'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서예지의 화보가 21일 공개됐다.

    서예지는 최근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과 진행한 화보 촬영에서 여성미 가득한 드레스에 중성적인 매력이 느껴지는 슈트까지, 다양한 의상으로 매혹적인 팜므파탈 콘셉트를 완벽히 소화했다. 

    서예지는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현재 비밀을 쫓는 기억을 잃은 여자 캐릭터를 맡아 '내일의 기억'이라는 영화를 찍고 있다. 그리고 이미 '양자물리학'과 '암전' 두 편의 작업을 마쳤는데, 각각 권력층에 복수하는 VIP 클럽 매니저, 귀신을 쫓는 감독 지망생으로 분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스모폴리탄, 뉴스1



    코스모폴리탄, 뉴스1



    코스모폴리탄 , 뉴스1

    또한 서예지는 "평소에 캐릭터를 분석 할 때 '이 캐릭터를 내가 감당할 수 있을까?'를 먼저 고려한다. 나와 비슷한 캐릭터는 연기해보고 싶다는 열정이 생기고, 나와 완전히 다른 성격의 캐릭터에겐 큰 호기심이 생긴다"며 새로운 작품과 캐릭터를 대하는 자신의 마음가짐을 전했다.

    한편 서예지는 지난해 종영한 tvN '무법변호사' 이후 연이어 세 편의 영화에 함께하며 브라운관에서 스크린까지 이어지는 러브콜에 화답, 충무로의 신성다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양자물리학'과 '암전', 그리고 현재 김강우와 함께 촬영 중인 '내일의 기억'(가제)까지, 각 작품에서 서예지가 보여줄 캐릭터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뉴스1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