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자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할 만한 소식이 들려왔다

기사 본문

  • • 액상형, 일반 담배보다 기관지 유전자 6배 더 변이
  • • 유전자 변이가 암을 유발한다는 점에서 관심 집중
'릴 하이브리드'의 액상 카트리지(뉴스1)의 사진에 담배 이미지(픽사베이)를 붙인 것입니다.

전자담배에 대한 무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자담배를 피운 사람은 일반 담배 흡연자보다 기관지 유전자가 6배나 더 많이 변이됐다는 해외 대학 연구팀의 실험 결과가 한국에 공개됐다.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몸에 덜 해롭다는 통념을 깨는 결과란 점에서 주목을 모은다.

18일자 동아일보에 따르면 최혜숙 경희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최근 보건복지부 주최로 열린 ‘세계 금연의 날 학술포럼’에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연구진이 미국생리학회지에 게재한 논문을 소개했다. 

전자담배를 피운 사람은 일반 담배 흡연자보다 기관지 유전자가 6배나 더 많이 변이됐다는 해외 대학 연구팀의 실험 결과가 국내에 공개됐다. 기관지 세포의 유전자 변이는 폐섬유화 등…

최 교수에 따르면 연구진이 2016년 일반 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를 각각 6개월 이상 사용한 흡연자의 기관지 상피 세포를 채취해 비흡연자의 상피 세포와 비교한 결과, 일반 담배 흡연자의 기관지에선 변형된 유전자가 총 53개 발견됐고 전자담배 사용자의 것에선 358개가 발견됐다. 

매체에 따르면 연구진이 이 유전자를 ‘발현량 분석기법(FC)’으로 비교하니 전자담배 사용자 측은 유전자의 변형 정도가 일반 담배 흡연자에 비해 낮게는 1.2배에서 높게는 3배 더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암을 유발하는 유전자 변이가 전자담배를 흡연할 때 훨씬 더 많이 발생한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인 셈이다.

이 같은 결과가 나온데 대해 매체는 “전문가들은 니코틴 용액이 기화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유해물질이 생성되기 때문으로 추정한다”면서 “니코틴 용액을 니켈 등 유해물질로 도금한 코일로 가열하는 과정에서 중금속이 섞이고, 가열 후 증기가 차가운 공기와 만나 응축하면서 몸에 나쁜 물질의 농도가 더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반론도 만만찮다. 영국 정부는 전자담배를 태울 때 배출되는 유해물질이 일반담배보다 극히 적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올해 초 영국공중보건국(Public Health England)의 발표를 인용해 전자담배가 일반담배 대비 95% 적은 유해물질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전자담배를 이용하면 일반담배를 흡연할 때 발생하는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