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내일(19일) 날씨, 충청 이남 장맛비 계속…중부 33도 폭염

    • • 전남 남해안·경남 해안·지리산 부근 누적 250㎜ 이상
    • • 아침 최저 20~24도, 낮 최고 26~35도
    뉴스1

    금요일인 19일에는 충청 이남 지역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계속 이어지고, 중부지방은 낮 기온 30도를 훌쩍 넘길 정도로 덥다.

    기상청은 이날(19일) 전국이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드는 가운데, 충청도와 남부, 제주도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장맛비가 계속된다고 18일 예보했다.

    18~19일 누적 예상강수량은 △전라도와 경상도(경북 북부 제외) 50~150㎜ △경북 북부, 제주도, 울릉도·독도 30~80㎜ △충청도 10~40㎜다.

    특히 전남 남해안과 경남 해안 지리산 부근은 최대 250㎜ 이상, 제주도 산지는 150㎜ 이상의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시간당 30㎜ 이상의 국지성 폭우가 내릴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다만 강수량과 강수지역은 현재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진로와 발달 정도에 따라 변동성이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로 평년과 비슷하지만 낮 최고기온은 26~35도로 평년보다 높겠다. 특히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과 일부 경기 내륙, 강원 영서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어 덥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춘천 22도 △강릉 23도 △대전 23도 △대구 23도 △부산 23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제주 24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2도 △춘천 34도 △강릉 29도 △대전 31도 △대구 27도 △부산 26도 △전주 30도 △광주 28도 △제주 30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청정하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다만 오존 농도의 경우 비가 내리지 않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3.0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까지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게고, 제주도 해상과 남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면서 "또 초속 9~16m의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도 높아 해상·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