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빅히트가 용산 신사옥에서 월세로 지출하는 어마어마한 금액

    • • 지하 7층부터 지상 19층까지 건물 전체 임대
    • • 452평 기준 월 7758만 원으로 평당 17만 원 선
    빅히트가 내년 5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용산구 한강대로로 사옥을 확장 이전한다.

    새로 입주할 사옥은 올해 말 완공 예정인 신축 건물(현 건물 명 '용산 트레이드센터')로, 지하 7층부터 지상 19층까지 건물 전체를 빅히트 및 관계사가 임대하여 사용하게 된다.

    20일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빅히트가 새로 입주할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동 용산무역센터의 기준 시세 임대료는 452평 기준 월 7758만 원으로 평당 17만 원 선이다. 


    뉴스1

    관리비 기준 시세 평당 6만 8000원(452평 3103만 원)을 포함하면 빅히트는 매월 건물 유지비로 평당 월 24만 원 가량을 사용하게 된다.

    이에 따라 빌딩을 통째로 사용하게 되는 빅히트는 매달 임대료로만 2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빅히트 측에 따르면 신사옥으로의 이전은 인력 규모의 급성장과 필요 시설 확충에 따른 변화로, 탄탄한 물리적·공간적 기반을 통해 본격적인 톱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근거지가 될 예정이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특히 신사옥 내에는 멀티 레이블 및 다양한 관계사들을 위한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빅히트 관계자는 "최고의 콘텐츠 제작과 글로벌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신사옥으로 이전하게 됐다"며 "최근 신사옥 건물의 계약을 마쳤으며 곧 본격적으로 이전 준비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