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현대차, 4분기 이후 강화되는 신차 라인업에 주목”

기사 본문

  • • 2분기 : 영업이익률 4.6% 기록
  • •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의 주요 내용: 미국 턴어라운드 계획

 

하나금융투자는 23일 현대자동차에 대해 2분기 실적은 신차로 인한 믹스 개선과 환율 효과에 힘입어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고 전했다.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현대차는 전일 2분기 연결 잠정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30.2% 증가한 1조2377억원, 매출액은 9.1% 늘어난 26조9664억원, 순이익은 23.3% 증가한 9993억원이라고 공시했다”며 “영업이익 액수는 시장 추정치보다 7% 상회했다”고 설명했다.

송선재 연구원은 “글로벌 출하·소매·도매 판매는 중국 부진의 여파로 전년보다 각각 5%, 7%, 1%씩 감소했지만, 중국을 제외한 출하·소매·도매 판매는 각각 2%, -1%, -1% 변동했다”고 덧붙였다.

송 연구원은 “자동차에서 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팰리세이드/쏘나타 신차 효과로 인한 믹스 개선과 인센티브 하락, 그리고 원/달러 환율의 상승 등이 긍정적”이라며 “반면, 금융 매출액은 가맹점 수수료 인하와 환율 손실 효과로 소폭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영업이익률은 전년대비 0.8%p 늘어난 4.6%로 예상보다 높았는데, 자동차(연결조정 포함), 금융, 기타 부문이 각각 4.4%, 6.0%, 3.4%로 +1.2%p, -0.3%p, -2.0%p 변동했다”며 “ 전년 동기대비 영업이익 증가분 2870억원 중 믹스 개선과 환율 효과가 각각 4300억원, 2640억원 기여했고, 원가 증가와 기타 비용은 -1010억원, -2900억원씩 부정적이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예상보다 자동차 부문의 수익성이 좋았다는 점에 무게를 둔다”며 “영업외 손익은 전년대비 17% 감소했는데, 금융 및 기타 손익의 개선에도 지분법이익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현대차는 올해 자동차 부문의 영업이익률 목표인 4.0%를 재확인했다”며 “신차 효과와 수익성 위주의 경영 효율성 강화를 통해 달성한다는 계획이고, 전동화와 플랫폼 등 미래기술 경쟁력 강화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미국에서의 턴어라운드를 강조했는데, 미국 내 점유율이 코나, 싼타페 호조로 상반기 4.1%로 상승했고, 하반기에는 팰리세이드, 베뉴, 쏘나타 등 신차를 추가 투입해 4.2%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라며 “2023년 판매 및 점유율 목표는 각각 86만대와 5.2%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50% 미만인 SUV 비중을 2023년 67%까지 올려 시장평균(71%)에 맞추면서 자연스러운 믹스 개선도 기대 중”이라며 “판매 건전성도 확보해 수익성을 개선시킬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저수익 플릿 비중을 상반기 22%에서 연간 18%까지 낮추고, 인센티브 축소를 통해 중고차 잔존가치 개선도 추진하고 있다”며 “럭셔리 차종을 통한 믹스 개선도 추구하는데, 미국 내 제네시스 브랜드의 딜러수는 1년 만에 333개를 확보했고, 연말까지 350개로 늘린다는 목표”라고 내다봤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