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우리금융지주, 오버행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실적 유지”

기사 본문

  • • 양호한 건전성을 바탕으로 순이익 6000억원 상회
  • • NIM 부진은 아쉬우나 3분기 이후 안정화될 전망

 

한국투자증권은 23일 우리금융지주에 대해 양호한 건전성을 바탕으로 2분기 순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웃돌 것이라고 전했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의 2분기 지배순이익은 6104억원으로 컨센서스(5694억원)을 소폭 상회했다”며 “순이자마진(NIM)이 부진하고 물건비가 다소 증가했지만 비이자이익과 대출 증가율, 건전성 지표가 양호한 덕분”이라고 말했다.

백두산 연구원은 “우선 NIM은 1.49%로 전분기 대비 3bp 하락했다”며 “시장금리 하락 등으로 운용수익률이 3bp 하락하는 가운데 정기예금 위주의 자금조달로 조달비용률은 전분기 수준을 유지하면서 스프레드가 축소된 영향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백 연구원은 “시중금리 하락 영향을 감안하면 NIM은 3분기에 추가로 1bp 하락한 후 안정화될 전망”이라며 “은행 원화대출금은 전분기 대비 1.9%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중소기업 및 가계대출 위주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라며 “상반기 누적으로 대출이 3.2% 증가함에 따라 하반기 속도조절을 감안해도 연간 증가율 목표 4~5%는 무난히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분기 대손율은 0.12%로 매우 낮았다. 한진중공업 출자전환에 따른 충당금 환입 등 일회성 요인을 제거한 경상 대손율은 0.24%로 어려운 경기 여건을 감안하면 무난한 수준”이라며 “하반기에도 우량대출 위주 자산증가가 지속되며, 0.25% 내외의 대손율이 유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이자이익도 자산관리수수료 및 외환/파생 호조, 대출채권매각익 증가 등으로 전분기 대비 26% 증가했다”며 “판관비가 광고선전비와 용역비 증가 등으로 전분기 대비 379억원 증가했지만, 양호한 탑라인 증가로 비용 효율성 지표인 이익경비율은 48% 수준이 유지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리카드 주식교환 신주발행분 6% 및 예보 지분 18%에 대한 수급 우려는 지속되고 있으나 양호한 자산건전성 관리와 인수합병(M&A) 추진에 따라 실적의 하방 경직성은 확보했다”고 내다봤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