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promoted by 에트루리아

화제의 전시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3일간 무료관람 특별이벤트

    • • 26~28일 무료관람… 매주 금요일 관람시간 연장
    • • 로마에 지대한 영향 미친 ‘에트루리아 문물’ 소개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전시실 모습 /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이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더 많은 국민들이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를 관람할 수 있도록 무료 관람과 관람시간 연장을 진행한다. 

    지난 8일 개막한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는 지중해의 고대 문명인 에트루리아 문물을 국내에 처음 소개하는 특별전인 까닭에 방학을 맞은 학생들은 물론이고 일반인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에트루리아는 기원전 약 900년경부터 기원전 100년경 까지 이탈리아 반도에 있었던 고대 도시 국가다. 이 나라에서 꽃을 피운 문명은 고대 그리스와 로마 문명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트루리안 사람들은 당시 지중해 사람들과는 다른 내세관을 지니고 있었다. 그들은 무덤 내부를 자신들이 살았던 집처럼 꾸몄고, 또한 가족 공동체를 위한 무덤을 만들었다. 이것은 살아생전 누렸던 권력, 부, 가족 관계 등이 죽은 이후에도 영원히 지속되기를 기원하였던 에트루리아 사람들의 염원이 표현된 것이다. D. H. 로렌스의 말처럼 그들에게 죽음은 풍요로운 삶의 자연스러운 연장일 뿐이다. 

    국립중앙박물관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전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다음달 한 달간 매주 금요일에는 오후 9시까지 관람 시간을 연장한다. 한 여름 밤 박물관에서 에트루리아 문화를 감상하며 무더위를 피하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상설 전시관인 본관에서는 특별전 <우리 강산을 그리다: 화가의 시선, 조선시대 실경산수화>, 테마전 <꽃으로 전하는 가르침 -공주 마곡사 괘불>, 작은 전시 <고려 보물의 속을 들여다보다>, 테마전 <황제의 나라에서 국민의 나라로>, 테마전 <베트남 국립역사박물관 소장품전>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이들 전시는 본관 전시실 관람 시간에 맞춰 공개하며, 특별전은 유료다. <꽃으로 전하는 가르침 -공주 마곡사 괘불> 전시에선 보물 제1260호인 10m가 넘는 대형 불화를 공개한다.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전시실 도입부. /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전시실 /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전시실에서 전시하는 루니 신전의 페디먼트. / 국립중앙박물관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