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철강·중공업

“두산중공업, 두산건설 안정화. 해외 원전 등 불확실성이 해소되는 과정”

기사 본문

  • • 2분기 실적은 자회사들의 선전에 힘입어 컨센서스를 상회
  • • 상반기 신규수주는 1조2000억원이나 언급된 수주건을 고려시 연간 수주목표인 7조9000억원 달성 가능

 

DB금융투자는 26일 두산중공업에 대해 2분기 실적은 재무연결기준 자회사들의 선전에 힘입어 시장 기대치를 상회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홍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두산중공업은 25일 장마감 이후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8% 늘어난 3조9776억원, 영업이익률 9.7%를 공시했다”며 “2분기 영업이익률이 별도기준 6.6% 개선됐으나 해외 발전 자회사를 포함한 중공업부문의 영업이익률은 4.8%로 소폭 둔화됐다”고 말했다.

김홍균 연구원은 “국내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의 13.5% 영업이익률과 두산건설의 당기순손익 흑자전환 등이 주요 개선 요인들”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연내 수주 확실한 프로젝트로 공시된 3건의 수주건 규모를 합하면 2조6537억원”이라며 “상반기에 수주로 인식한 금액과 합산할 경우 총 4조원에 가까운 상황이다. 남은 기간에 On-hands 수주건 1조원과 중동 담수 그리고 국내 복합화력 및 신재생 사업 추진 등 수주 턴어라운드는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핵심인 발전 분야 수주는 지난해에 바닥을 찍고 중기적으로 점진적인 개선 움직임을 보일 전망”이라며 “중공업 부문의 매출 및 수익성도 올해 하반기에 개선세가 더 뚜렷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그는 “두산건설의 재무 건전성 우려 완화와 중동, 영국, 미국 등지에서 원전 수주 가시화가 점진적으로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부연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