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불과 3일 전에도 '일본에서 만든 커피' 수입한 스타벅스코리아

기사 본문

  • • ‘가루녹차’ ‘종이필터 커피’ 등 주요 제품 수입
  • • 스타벅스 이사, 지난해 ‘일제강점기 옹호` 발언도
스타벅스 비아 말차(왼쪽)와 스타벅스 로고. / 스타벅스

스타벅스 코리아가 일본에서 상당한 양의 식품을 수입하는 사실이 누리꾼들에게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에 본사가 있는 스타벅스 코리아의 주요 식품 수입국은 미국과 중국이지만 일본에서도 일부 인기 제품을 적극 수입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위키트리가 식품안전정보포털인 ‘식품안전나라’에서 확인한 결과,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 2일 일본 쿄우에이세이로부터 ‘비아 말차’를 수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말차는 찻잎을 곱게 갈아 분말 형태로 만든 제품이다. 스타벅스의 비아 말차는 스테디셀러 음료인 그린 티 라떼처럼 말차 음료를 직접 손쉽게 만들 수 있는 덕분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달 29일엔 하마와 키타로부터‘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 ‘오리가미 디카페인 하우스 블렌드(6개입)’ ‘스타벅스 오리가미 파이크 플레이스 로스트’ ‘스타벅스 오리가미 카페베로나’를 수입했다. 오리가미는 일본어로 종이접기라는 뜻을 갖고 있다. 그라인딩한 커피 원두를 들어 있는 종이 필터를 사용해 물만 부으면 언제든 커피를 내려 마실 수 있는 일회용 드립 커피다. 

스타벅스 코리아가 일본에서 제조한 식품을 판매한다는 사실이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은 식품의 원재료까지 따질 정도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그 열기를 더해가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또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 이후 일본산 식품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떨어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조슈아 쿠퍼 라모 스타벅스 이사는 미국 NBC의 해설자로서 지난해 평창겨울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하는 과정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를 두둔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그는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망언을 뱉었다. 한국인들을 중심으로 파장이 확산하자 라모는 트위터 계정에 “잊어서는 안 될 한국 역사의 한 부분을 축소하거나 무례한 언급을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있었던 제 발언에 불쾌감을 느꼈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트위터를 통해 사과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