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일본이 한발 물러섰다!!” 한국인들이 크게 기뻐할 소식이 전해졌다

기사 본문

  • • 일본이 한국에 수출 규제 강화했던 문제 관련
  • • 일본, 3개 품목 중 포토레지스트 제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품목 중 하나인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을 허가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4일 불화수소·포토레지스트·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 허가 강화 조치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8일 이낙연(66)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 현안 점검 회의서 "일본이 수출 규제 3개 품목 중 하나인 극자외선(EUV) 포토레지스트의 한국 수출을 처음으로 허가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총리는 "우리는 일본의 경제공격이 원상회복되도록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도 같은 입장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 측은 "일본 경제산업성이 포토레지스트 1건에 대한 한국 수출을 허가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언론도 이런 내용을 담은 보도를 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경제산업성이 포토레지스트 관련 한국 기업 전용 계약 1건을 지난 7일 허가했다"라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수출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에 들어갔고 8일 관련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절차에 문제가 없으면 수출할 수도 있다는 의미일 수 있다"라고 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하루 전인 지난 7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했다. 이는 오는 28일부터 시행된다.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