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데뷔 19년 됐는데 아침마다 커피 배달 아르바이트 한다는 배우 (영상)

    • • “어디를 가나 사람들이 알아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배우 유일한
    • • `놀면 뭐하니` 유일한, 과거 `무한도전` 노홍철 닮은 꼴로 인기 끌어
    곰TV, MBC '놀면 뭐하니?'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한 배우가 현재까지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사연을 전했다.

    지난 10일 방영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MC 유재석, 조세호 씨가 동료 스타들을 불러 함께 대화를 가졌다. 각자 동료를 초대한 자리에서 배우 태항호 씨는 유일한 씨를 소개했다.




    유일한 씨는 과거 MBC '무한도전' 속 코너 '돌+아이 콘테스트'에서 노홍철 씨 닮은 꼴로 얼굴을 알렸다. 약 10년 전 나왔던 '무한도전'과는 달리 "낯설다"며 조용히 있던 유일한 씨는 갑자기 노홍철 씨 웃음을 따라 해 놀라움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 참여한 모델 아이린, 태항호 씨 등에게 과거 알바 경력을 묻던 유재석 씨는 유일한 씨에게 같은 질문을 던졌다. 유 씨는 "고등학교 2학년 때 데뷔했는데 지금까지도 알바를 계속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매일 아침 남대문에서 커피 알바를 하고, 그 후에 공연이 있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일한 씨는 "데뷔한 지는 19년 됐지만, 다른 걸 해보고 싶었던 게 없었기 때문에 계속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디션을 안 볼 수 있는 배우, 어디를 가나 사람들이 알아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목표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