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외국인과 성매매 하다 걸린 경찰이 더 강력한 징계를 받을 수도 있는 상황

    • • 진주시 한 모텔에서 붙잡힌 경찰
    • • 근무 중 무단이탈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관이 야간 당직 중 근무지를 무단이탈해 성매매하다 발각됐다.

    12일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진주시 한 모텔에서 성매매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현장으로 출동했고 외국인 여성과 남성을 붙잡았다. 남성 정체는 놀랍게도 경남경찰청 소속 경사 A 씨였다.

    셔터스톡

    더욱더 놀라운 사실이 밝혀졌다. A 씨는 진주경찰서 내 별관에서 야간당직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야간당직을 하던 도중 외국인 여성과 성매매를 했다.

    A 씨는 외국인 여성이 지인이라며 성매매는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외국인 여성은 관광비자로 입국해 여러 차례 성매매를 했다. 경찰은 A 씨를 조사할 예정이다. A 씨는 현재 병가를 냈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