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부산에서 칩거해온 오달수에 대한 깜짝 놀랄 소식이 들려왔다

    • • 13일 OSEN이 단독 보도한 오달수 근황
    • • 부산에서 1년 넘게 칩거 생활한 오달수
    배우 오달수 씨 / 이하 연합뉴스

    배우 오달수 씨가 오랜 칩거 생활을 끝내고 작품 활동에 나선다고 OSEN이 13일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달수 씨는 독립영화 '요시찰'로 영화계에 컴백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한 감독이 제작하는 '요시찰'은 감옥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그렸다. 다음 달부터 촬영에 돌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OSEN은 영화계 관계자 말을 토대로 "고향에서 칩거 중이던 오달수에게 김(성한) 감독이 적극적으로 작품을 소개했고 오달수는 그런 감독 열정에 감화돼 최종적으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보도에 대해 오달수 씨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배우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며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오달수 씨는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뒤 부산에서 1년 넘게 칩거 생활을 해왔다. 

    지난해 오달수 씨를 만난 지인은 그의 근황을 일간스포츠에 전하기도 했다. 오달수 씨 지인은 "언급하기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최근 병문안을 다녀왔다.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며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