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실사판 '인어공주' 주인공에 발탁돼 화제 모은 할리 베일리 근황

    • • 언니와 `틴 초이스 어워드 2019` 시상식 참석해
    • • “나는 부정적 반응 신경 쓰지 않는다” 입장 밝혀
    디즈니 실사영화 '인어공주' 주인공 애리얼을 맡은 할리 베일리(Halle Bailey)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틴 초이스 어워드 2019'가 개최됐다. 이날 할리 베일리는 언니 클로이 베일리(Chloe Bailey)와 함께 시상식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미국에서 그룹 '클로이 앤 할리'로 활동하고 있다.


    이날 베일리는 링으로 포인트를 준 상의를 입고 시상식에 등장했다. 레게머리를 올려 묶은 헤어스타일이 눈길을 끌었다.

    할리 베일리는 지난 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파워 영 할리우드' 행사에 참석해 '인어공주' 캐스팅에 대해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베일리는 "나는 부정적인 반응을 신경 쓰지 않는다"며 "애리얼 역할이 나보다 더 중요하고 위대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영광이다.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며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지난달 4일 '인어공주' 주인공 애리얼 역에 할리 베일리가 캐스팅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SNS 이용자 사이에서 "할리 베일리는 '에리얼'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반응이 나왔다.

    '인어공주'는 내년에 크랭크인된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need a lil spice in your life

    chloe x halle(@chloexhalle)님의 공유 게시물님,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