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여종업원이 모두 민망한 레깅스 입고서… 강남서 유행한다는 ‘레깅스룸’

    • • 신종 유흥업소 레깅스룸 유행
    • • 성매매 이뤄질 가능성 높은듯
    강남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진 한 레깅스룸의 내부. 여종업원들이 룸에 들어가기 전의 모습을 담은 사진으로 알려졌다. / 인터넷 커뮤니티

    서울 강남에 ‘레깅스룸’으로 불리는 신종 유흥업소가 유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강남에 위치한 한 ‘레깅스룸’에서 여종업원들이 길게 줄을 서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올라왔다. 

    ‘레깅스룸’은 일반 룸살롱과 비슷한 영업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가지 차이가 있다면 여종업원들이 모두 레깅스를 입고 있다는 점이다. 업소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급기야 레깅스 차림 여종업원들이 술을 접대하는 룸살롱까지 탄생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 룸살롱의 운영 방식은 베일에 싸여 있다. 일부 레깅스룸이 ‘노브라 차림’ ‘스킨십 가능’ ‘터치 가능’ 등을 내세우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해당 업소나 업소와 연계돼 있는 숙박업소에서 성매매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이처럼 변종 성매매업소가 창궐하는 까닭은 집창촌 해체로 인해 성매매업소들끼리의 경쟁이 치열해진 때문으로 추측된다. 생존을 위해 보다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방식으로 업소를 운영함으로써 손님을 끌어들이는 것이다. 

    변종 성매매 업소가 창궐하고 있지만 단속은 쉽지 않다. 성매매 업자들은 애플리케이션까지 개발해 성구매자와 단속 경찰의 정보를 공유하며 단속에 맞서고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