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인간에게 감염되는 '멍청이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 • 인간에게 감염되면 IQ 감소하는 `멍청이 바이러스`
    • •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연구진이 `멍청이 바이러스` 발견했다
    인간에게 감염되는 '멍청이 바이러스'가 있다? 상상만으로도 놀랍다.

    과거 미국 ABC뉴스는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연구진이 인간을 멍청하게 만드는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내막은 이렇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연구진이 한 실험을 진행했다. 그러다 우연히 '멍청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실제로 멍청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 44%가 IQ 테스트에서 평소보다 7~9점 정도 낮은 점수를 받았다. 주의 집중력과 시각 정보 등에 둔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이하 셔터스톡

    미국 네브라스카 대학 연구진이 추가 실험을 진행했다. 멍청이 바이러스를 쥐 소화기관에 감염시켰다. 그러자 쥐들이 멍청해졌다.

    먼저 쥐들은 미로에서 헤매기 시작했다. 새 장난감에도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였다. 매일 드나들던 철장 길목도 새까맣게 잊어버렸다.

    로버트 욜켄(Robert Yolken) 박사는 "우리의 몸에 있는 무해한 미생물들이 인지능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라고 설명했다.

    미국 감염질환학회도 동의했다. 이들은 "인간의 지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바이러스가 존재한다는 것은 회의적"이라며 "그러나 가능성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라고 전했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