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디즈니 CEO “트위터 이용자들 '더러워서' 인수 포기했다“

    • • 디즈니 CEO가 `트위터` 인수하려다가 포기한 이유
    • • 뉴욕 타임스, 디즈니 CEO 심층 인터뷰…“트위터 인수 포기 이유도 밝혀”
    디즈니 CEO가 소셜미디어(SNS) '트위터' 인수를 포기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2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타임스는 월트디즈니컴퍼니 최고경영자(CEO) 밥 아이거(Bob Iger·68) 심층 인터뷰를 보도했다.

    밥 아이거는 "지난 2017년 '트위터' 인수 계획이 있었다"며 "트위터 파급력이 강렬해 디즈니가 인수한다면 우리 조직을 현대화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밥 아이거는 트위터 인수를 포기했다. 그는 "문제는 우리가 떠맡아야 한다고 생각한 책임보다 떠안아야 할 고통이 훨씬 컸다"며 "무엇보다 트위터 더러움(Nastiness)이 상상 이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셔터스톡

    트위터 뉴스피드 불결함도 언급했다. 밥 아이거는 "나는 내 트위터 뉴스피드에 15~20개 다른 주제를 팔로우하고 있다"며 "이를 보니 '내가 왜 이걸 하고 있지. 내가 왜 이런 고통을 참아야 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소셜 미디어들은 우리가 사는 세상을 위해 좋은 일을 할 능력을 갖췄지만 반대로 나쁜 짓을 할 능력도 지녔다"며 "내가 떠맡고 싶지 않았던 게 바로 그것"이라고 덧붙였다.

    밥 아이거는 지난 2011년 스티브 잡스가 사망한 후 애플 이사회에 합류했다가 지난 15일 사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